한 객이 주군(周君)에게 열매 껍질(莢)에 그림을 그려주겠다고 하여,

3년이 걸려서 그 그림을 완성하였다.

그것을 보니 옻칠한 열매와 같은 모습이었기에,

주군이 크게 노하였다.

그림을 그린 자가 말했다.

"10단 높이의 담을 쌓고 8자폭의 창을 낸 다음

해가 뜰 무렵에 그 위에 놓고 보십시오."

주군에 시키는대로 하고 그 모습을 바라보니,

용, 뱀, 금수와 마차 등 만물의 형상이 모두 갖추어져 있었다. 

주군은 매우 기뻐하였다.

그런데 그 그림에 든 공은 정교하고 힘든 일이었음에 틀림이 없지만,

그 쓸모는 그냥 옻칠한 열매와 다르지 않다.


客有爲周君畫莢者, 三年而成。君觀之, 與髹莢者同狀。周君大怒。畫莢者曰 築十版之牆, 鑿八尺之牖, 而以日始出時加之其上而觀。 周君爲之, 望見其狀, 盡成龍蛇禽獸車馬, 萬物之狀備具。周君大悅。此策之功非不微難也, 然其用與素髹莢同。韓非子 外儲說左上





** 주군은 저 열매 그림을 어떻게 처리했을까?

그 기가 막히게 정교한 작품을 만들어준 객에게는 상당한 보상을 하였을 것이다. 그리고 10단 담장에 마련한 8자폭 창에 수시로 올려놓고 그린 사람의 노력과 기술을 감탄하며 상당 기간 수 차례 감상하기는 하였을 것이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그 그림이 주는 감동이 시들해지고, 해뜨는 때를 기다려 감상하여야 하는 과정이 번거롭고 10단 담장의 시설도 거추장스러워졌을 것임에 틀림이 없다.

그렇더라도 그 작품에 들인 그 객의 노력과 기술이 가볍지 않고 그 객에게 준 상당한 보상도 적지 않았을 것이니, 차마 쉽게 버리지는 못하고 잘 보존해 두었겠지만 아무래도 시간이 흐름에 따라 기억에서 잊혀져 갔을 것이다.

우리들의 집안 구석구석을 뒤져보면 차마 버리지 못해 먼지만 둘러쓰고 있는 물건이 얼마나 많은가. 어떤 것은 들인 공 때문에 어떤 것은 추억 때문에.. 


** '매몰비용'(Sunk Cost)의 함정

물품의 구입이나 사업 투자 등 어떤 선택을 하고 비용을 지출하는 것은 일상 생활이나 비즈니스에서 일상적이다. 그러한 선택의 결과 일단 비용을 지출하면 그 후에는 그 선택을 유지하거나 혹 사정이 변경되어 그 선택을 번복하더라도 회수하지 못하는 비용이 있다. 이런 비용을 '매몰비용'이라 부른다.

주군에게 그려준 열매껍질 그림은 그 '매몰비용'은 그 효용에 비해 너무 크다. 3년이란 엄청난 시간과 노력을 들여 완성했지만, 그 쓸모는 그냥 옻칠한 열매껍질과 다르지 않다.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