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디밭에 80년 간 초병이 배치되어 있었던 이유



독일의 전신인 프로이센의 철혈 재상 비스마르크는 1860년대 초에 러시아의 대사로 부임하여 있었다. 당시 러시아의 황제인 알렉산더 2세를 알현하던 중에 왕궁의 창문을 통하여 바깥을 보다가, 왕궁 잔디밭의 가운데를 지키는 초병을 발견하였다.

비스마르크는 그곳을 왜 지켜야 하는지가 궁금하여, 알렉산더 2세에게 그 이유를 물었다. 황제는 경호담당관을 불러 물었으나, 경호담당관도 황제와 마찬가지로 그 이유를 모르고 있었고, 그저 자신들이 기억하는 한 그곳에 보초가 배치되어 왔다는 것이다. 황제는 총사령관을 불러 잔디밭 가운데를 초병이 지키게 한 이유를 알아보라고 지시하였다.





총사령관은 "그곳을 초병이 지키는 것은 오래된 관행입니다"라고 대답하자,
비스마르크가 물었다 "재미있는 일이군요. 그럼 그 관행은 얼마나 오래 되었습니까?"

이에 장군은 그것을 사흘동안 조사하였다. 초병 배치의 역사는 캐서린 대제가 통치하던 8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갔다. 


기록에 따르면 1780년의 어느 이른 봄날 아침, 캐서린 대제는 넓은 잔디밭을 바라보다가, 연약한 초 봄의 노란 수선화가 한 포기가 눈에 띄었다. 눈으로 덮인 동토의 대지를 뚫고 올라온 그 아름다운 꽃의 경이로움에 감탄하여, 캐서린 대제는 경호담당관에게 지시하였다. 


"누구도 저 꽃을 꺽지 못하도록 초병을 배치하라!"
 



<캐서린 대제 Catherine the Great>


그리고 나서 80년이 흘렀다. 그 작고 연약한 꽃이 단 한 번 피었을 뿐인 그 장소를 여지껏 초병이 경호하여 왔던 것이다. 황제는 비로소 초병 배치를 그만두라고 지시하였다.



**

귀 조직에서는 이런 '초병'이 없습니까?
'관행'이라는 이름으로 아무도 이유를 묻지 않고 시간, 인력, 자원을 소모하고 있는 '초병'을 찾아보십시다.

데카르트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모든 것을 의심하라!
내가 의심하고 있다는 단 한 가지 사실만은 예외로 하고!
나는 생각한다. 고로 존재한다."




**
출처 : 
But we have always done it this way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