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조망침 관지상목(太祖忘寢 觀之喪目)

태조는 잠을 잊고 그 글을 보다 눈이 상하였다.



조조() 그 스스로도 글쓰기를 좋아했지만

당대의 채옹(邕)양곡(梁鵠)의 글씨를 매우 좋아했다. 

그래서 그들의 글씨를 늘 막사의 벽에 걸어놓고 감상했는데,

 감상에 너무 심취한 나머지

잠자는 것도 잊고 눈이 상할 정도였다.



<채옹(邕)의 글>



<양곡(梁鵠)의 글>



https://kknews.cc/zh-hk/culture/rx83lx.html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