굽으니 온전하다.

곡즉전(曲則全) 


굽으니 온전하고, 휘어서 바르게 하며,

낮으니 채워지고, 낡으면 새로워진다.

모자라니 이룸이 있고, 넘치면 마음이 흐려진다.


이처럼 성인은 이 하나를 가지고 천하의 본보기로 삼았다.


스스로 드러내지 않으니 더 밝아지고,

스스로 내세우지 않으니 더 드러나고,

스스로 뽐내지 않으니 공이 있고,

스스로 삼가하니 오래간.

무릇 다투려 하지 않으니 천하에 누구도 더불어 다투지 못한다.


'굽으니 온전하다'는 옛말이 어찌 헛된 말이겠는가?

참으로 온전히 하여 도에 귀의할 수 있게 된.


曲則全 枉則直 (곡즉전 왕즉직)

窪則盈 敝則新 (와즉영 폐즉신)

少則得 多則惑 (소즉득 다즉혹)

是以聖人抱一爲​天下式 (시이성인포일위​천하식)

不自見故明 (부자현고명)

不自是故彰 (부자시고창)

不自伐故有功 (부자벌고유공)

不自矜故長 (부자긍고장)

夫唯不爭 故天下莫能與之爭 (부유부쟁 고천하막능여지쟁)

古之所謂曲則全者 豈虛言哉 (고지소위고즉전자 기허언재)

誠全而歸之 (성전이귀지​)

_ 노자 22장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