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하지 않는 것에 주목하라


변화의 시대이다. 
변화 그 자체가 생존역량이다. 변화를 읽고 적절한 속도로 그 변화에 적응할 수 있어야만 생존이 보장된다.

그러니 너나 할 것없이 개인이든 기업이든 변화해야 한다고 외치고 다니는 이 변화 지상의 시대에, 
변화하지 않는 것에 주목하라고 가르치는 사람이 있다.
그는 이 시대 가장 성공한 기업가 중의 한 사람인 아마존의 제프 베조스이다.

인간에게는 오랫동안 변할 수 없는 보편적인 가치가 존재한다는 말이다.
그래서 누구나 변화를 외쳐대는 이 때에, 오히려 변하지 않는 것에 주목할 필요가 있음을 통렬히 지적한다.

무릎을 치게 만드는 그의 통찰력을 들어보자. 
(2012년 아마존 웹 서비스 라이브에서 그가 한 연설의 일부분이다.)

[내가 매우 자주 듣는 질문이 있습니다. 
"앞으로 10년 동안 무엇이 달라질까요?"
정말 흥미로운 것이기도 하지만 매우 보편적인 질문이지요.
하지만 제가 지금까지 거의 받아보지 못한 질문이 있습니다.
"앞으로 10년 동안 변하지 않는 건 뭘까요?"

감히 말하지만, 사실은 두 번째 질문이 훨씬 더 중요합니다. 그건 시간이 지나도 변치 않는 것들을 중심으로 비즈니스 전략을 수립할 수 있기 때문이죠. 우리와 같은 소매업에서는 고객들이 값싼 제품을 원한다는 것을 알고 있고, 그것은 지금부터 10년이 지나도 변치않을 진실임을 알고 있습니다.고객들은 배송이 빠르고 선택의 폭이 넓을 것을 원합니다.
지금부터 10년이 지나서 어떤 고객이 찾아와서 다음과 같이 말하는 것은 말하는 것은 결코 상상할 수 없습니다. "제프, 나는 아마존을 좋아해요 그래서 가격이 좀더 비싸졌으면 좋겠어요." 혹은 "아마존을 사랑해요. 배송이 좀 더 느렸으면 좋겠어요." 정말 불가능한 일이죠. 그래서 이런 점들을 더 나아지도록 노력을 투입하고 우리의 에너지를 쏟아붓는다면 앞으로 10년 후에도 우리는 여전히 고객들의 이익을 돌려주는 기업으로 존재하게 될 것임을 알 수 있습니다.
오랜 시간이 지나도 진실로서 존재할 그런 것을 알고 있다면, 그 진실에는
많은 에너지를 투입해도 될만한 일입니다.]


“I very frequently get the question: ‘What’s going to change in the next 10 years?’ And that is a very interesting question; it’s a very common one. I almost never get the question: ‘What’s not going to change in the next 10 years?’ And I submit to you that that second question is actually the more important of the two — because you can build a business strategy around the things that are stable in time. … in our retail business, we know that customers want low prices, and I know that’s going to be true 10 years from now. They want fast delivery; they want vast selection. It’s impossible to imagine a future 10 years from now where a customer comes up and says, ‘Jeff I love Amazon; I just wish the prices were a little higher,’ [or] ‘I love Amazon; I just wish you’d deliver a little more slowly.’ Impossible. And so the effort we put into those things, spinning those things up, we know the energy we put into it today will still be paying off dividends for our customers 10 years from now. When you have something that you know is true, even over the long term, you can afford to put a lot of energy into it.”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