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간걸여(墦間)

(무덤 사이에서 빌어먹다)


齊人 有一妻一妾而處室者(제인 유일처일첩이처실자)

제나라 사람이 처와 첩을 한 사람씩 거느리고 한 집에 살고 있었다.

其良人 出則 必饜酒肉而後 反(기량인 출즉 필염주육이후 반)

그 남편은 외출하면 술과 고기를 베불리먹고 돌아왔다.

其妻問所與飮食者(기처문소여음식자)
그 처가 더불어 먹은 사람들에 대해 물어보니 

則盡富貴也(즉진부귀야)
모두 부유하고 고귀한 사람이라 한다.

其妻告其妾曰(기처고기첩왈)

그 처가 첩에게 일러 말하기를 

良人 出則必饜酒肉而後反(량인출즉염주육이후반)

남편이 출타하면 고기와 술을 베불리 먹고 돌아오기에

問其與飮食者 盡富貴也(문기여음식자 진부귀야)

함께 먹은 사람을 물어보니, 모두 부유하고 고귀한 사람이라 하는데,

而未嘗有顯者來(이미상유현자래) 

아직 지위나 명성이 높은 사람이 온 적이 없다.

吾將瞯良人之所之也 (오장간량인지소지야)

내가 남편이 가는 곳을 몰래 엿보리라 하였다.

蚤起 施從良人之所之(조기 시종량인지소지)

일찍 일어나 남편이 가는 곳을 따라가 보니

徧國中 無與立談者(편국중 무여립담자)

나라 안을 두루 돌아다녀도 더불어 서서 말하는 자가 없었다.

卒之東郭墦間之祭者(졸지동곽번간지제자)

마침내 동쪽 성곽의 무덤들 사이에서 제사 지내는 곳으로 가서 

乞其餘 不足 又顧而之他(걸기여 부족 우고이지타)

남은 것을 빌어먹고, 부족하면 또 돌아보고 다른 곳으로 갔다.

此其爲饜足之道也(차기위염목지도야)

그것이 배불리 먹는 방법이었다.

其妻歸告其妾 曰(기처귀고기첩 왈)

그 처가 돌아와 첩에게 말하기를 

良人者 所仰望而終身也 今若此(양인자 소앙망이종신야 금약차)

남편은 우러러 바라보면서 일생을 다하여야 하는데 지금 이와 같다 라고 하며

與其妾 訕其良人而相泣於中庭(여기첩 산기량인이상읍어중정)

그 첩과 더불어 남편을 원망하면서 마당 가운데에서 함께 울었다.

而良人 未之知也 施施從外來 驕其妻妾(이량인 미지지야 시시종외래 교기처첩)

남편은 그것을 알지 못하고 희희낙낙 밖에서 돌아와 처첩에게 거드럼을 피웠다.


由君子觀之(유군자관지)

군자의 도리로 이를 살펴볼 때
則人之所以求富貴利達者(즉인지소이구부귀리달자)

사람으로서 부귀와 영달을 구하고자 하는 자라면 

其妻妾 不羞也 而不相泣者 幾希矣(기처첩 불수야 이불상읍자 기희의)

처첩이 부끄러워 서로 울지않는 자가 드물 것이다.   

<맹자(孟子) 이루장구(離婁章句) 下>


(** 良人 : 부부가 서로를 가리키는 말, 饜 : 포식할 염 盡 : 다할, 모두 진, 顯 : 명성이나 지위가 높은, 瞯 : 엿볼 간, 蚤 : 벼룩, 일찍 조, 徧 : 두루 편, 두루 다니다, 두루 미치다, 널리 ~하다. 墦 : 무덤 번, 訕 : 헐뜯을 산, 施施 : 희희낙낙)


맹자는 부귀와 영달을 추구하는 소인들을 꾸짖기 위해 제나라 사람의 사례를 장황하게 설명하고 있다.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 모습이 정도의 차이는 있을지라도 이 제나라 사람의 모습에 많이 가까울 것이다. 가족의 생계나 사업의 존속을 위해 동분서주 뛰어다니는 이 시대의 리더들의 상당 수는 금 이 시간에 어느 부귀한 사람의 무덤가에서 구걸로 배를 채우고 있을 것이다.




[출처] 33장|작성자 다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

간군오의(諫君五義)

군주에게 간하는 5가지 방법

 

1. 휼간(譎諫) : 넌저시 돌려서 간하는 것

2. 당간(戇諫) : 꾸밈없이 솔직하게 간하는 것

3. 강간(降諫) : 자신을 바싹 낮추어 엎드려 간하는 것

4. 직간(直諫) : 앞뒤 가리지 않고 곧장 찔러 말하는 것

5. 풍간(諷諫) : 우회적으로 비유 혹은 풍자하여 말하는 것


공자가어(孔子家語)" '변정(辨政)'편


꼭 필요한 때, 꼭 해야 할 말 듣기 좋게 전달하는 지혜를


[출처] 諫君五義|작성자 공룡투어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

편견의 극복은 어렵다.


()나라에 한 부자가 있었다. 비가 내려 담장이 무너졌다

그 아들이 "담을 고치지 않으면 틀림없이 장차 도둑이 들 것입니다." 라고 했고,
이웃 노인도 같은 말을 해주었다.
저녁이 되어 과연 재물을 크게 잃었다.
그 집 사람들은 그의 아들이 매우 지혜롭다고 하면서 이웃 노인은 의심하였다.

宋有富人 天雨墻壊 其子曰 不築 必将有盗
其鄰人之父亦云.
暮而果大亡其財
其家甚智其子而 疑鄰人之父
韓非子 說難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

안자논죄(晏子論罪)
(안자 죄를 죄를 논하다.)


() 경공(景公)이 사냥을 좋아하여, 촉추(燭鄒)라는 사람에게 새를 기르게 하였는데 그가 새를 잃어버렸다. 공이 화가 나서 그를 죽이라고 하였다

이에, 안자가 "촉추는 죄가 셋 있으니, 그를 그의 죄에 맞게 논죄한 후에 죽이도록 해주십시오." 라고 하였다. "그리 하라."라고 하였고, 이에 안자가 그를 불러내어 공의 앞에서 죄를 물었다.

"촉추! 너는 군주의 새를 관리하면서 그것을 잃어버렸으니 이것이 첫번째 죄다.
우리 군주로 하여금 새 때문에 사람을 죽이게 하니 이것이 두번째 죄다.
제후들로 하여금 우리 군주가 새는 중하게 여기고 선비는 가볍게 여긴다는 소리를 듣게 하니 이것이 세번째 죄다." 라고 하고,
"이제 촉추의 논죄가 끝났으니 이를 죽이도록 해주십시오"라고 하자,

제경공은 "죽이지 말라! 과인이 그 가르침을 듣겠다." 하였다.    

景公 好弋 使燭鄒主鳥 而亡之. 公怒 詔吏殺之
晏子曰 燭鄒有罪三 請數之以其罪而殺之公曰:“
于是召而數之公前  燭鄒 
汝為吾君主鳥而亡之 是罪一也
使吾君以鳥之故殺人 是罪二也
使諸侯聞之,以吾君重鳥以輕士 是罪三也
數燭鄒罪已畢 請殺之.
公曰 勿殺 寡人聞命矣.
_ [晏子春秋外篇]


** 풍간(諷諫)  완곡하게 간함, 우회적인 충고(迂直之計)

** 사기의 저자 사마천
假令晏子而在(가령안자이재) 余雖爲之執鞭(여수위지집편所忻慕焉(소흔모언)
가령 안자가 지금 살아있다면, 나는 비록 그를 위해 말 채찍을 잡는 마부가 되더라도, 기꺼이 흠모할 것이다


** 안자 일화

이도살삼사()
남귤북지(南橘北枳) 귤화위지(橘化爲枳)
안자지어(晏子之御) 의기양양(意氣揚揚)
- 양두구육(
肉)
응구첩대(應口捷對: 물음에 거침없이 대답함.) 개구멍, 작은 키, 남귤북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

친구를 사귀는 도리 _ 孟子 [敢問友]


친구를 사귈 때에는 

첫째, 나이를 따지지 말라(不挾長).

둘째, 귀천을 따지지 말라(不挾貴).

셋째, 배경을 따지지 말라(不挾兄弟).


real friend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孟子 萬章下 [敢問友]

萬章問曰 敢問友(만장문왈 감문우)
만장이 '감히 벗을 사귀는 도리에 대해 여쭙겠습니다' 하니,

孟子曰
맹자가 말씀하시길

不挾長(불협장)
나이를 따지지 말고(나이 고하를 개입시키지 말고)

不挾貴(불협귀)
귀천을 따지지 말고(신분이나 직위의 귀천을 개입시키지 말고)

不挾兄弟(불협형제)
배경을 따지지 말고(형제나 가문의 권세나 영향을 개입시키지 말고)

而友(이우)
벗을 사귀어야 한다.  

友也者 友其德也(우야자 우기덕야)
벗이라고 하는 것은 그 덕을 사귀는 것이니

不可以有挾也(불가이유협야)
그 사이에 끼어드는 것이 있어서는 아니된다.
라고 하셨다.


~~~~~~~~~~~~~~~~~~~~~~~~~~~~~~~~~~~~~~~

學  朋友

人之在世 不可無友(인지재세 불가무우)
사람이 세상을 살아가면서 벗이 없을 수 없느니

以文會友 以友輔仁(이문회우 이우보인)

글로써 벗을 만나고 벗을 통해 어진 성품을 키워라.

 

友其正人 我亦自正(우기정인 아역자정)

바른 사람을 벗하면 나도 저절로 바르게 되며.

 

從遊邪人 我亦自邪(종유사인 아역자사)

바르지 못한 사람을 따라서 놀면 나도 저절로 바르지 못하게 된다.

 

蓬生麻中 不扶自直(봉생마중 불부자직)

쑥이 삼 속에서 자라면 지탱하지 않아도 저절로 곧아지고

 

白沙在泥 不染自汚(백사재니 불염자오)

흰 모래가 진흙에 있으면 물들지 않아도 저절로 더러워 진다.

 

近墨者黑 近朱者赤(근물자흑 근주자적)

먹을 가까이 하는 자는 검어지고 주사를 가까이 하는 자는 붉어지니


居必擇鄰 就必有德(거필택린 취필유덕)

거주할 때는 반드시 이웃을 가리고 나아갈 때에는 반드시 덕을 갖추도록 하라.

 

擇而交之 有所補益(택이교지 유소보익)

가려서 사귀면 도움과 유익함이 있고.

 

不擇而交 反有害矣(불택이교 반유해의)

가리지 않고 사귀면 도리어 해가 있다.

 

朋友有過 忠告善導(붕우유과 충고선도)

벗에게 잘못이 있거든 충고하여 선도하고

 

人無責友 易陷不義(인무책우 이함불의)

꾸짖어 주는 친구가 없으면 옳지 못한 일에 빠지기 쉽다.

 

面讚我善 諂諛之人(면찬아선 첨유지인)

얼굴을 보고 나의 좋은 점을 칭찬하면 아첨하는 사람이고

 

面責我過 剛直之人(면책아과 강직지인)

얼굴을 보고 나의 잘못을 꾸짖으면 강직한 사람이다.


言而不信 非直之友(언이불신 비직지우)

말에 신의가 없으면 올곧은 벗이 아니다.

[출처] 사자소학|작성자 온새미로

 

見善從之 知過必改(견선종지 지과필개)

착한 것을 보면 따르고 잘못을 알면 반드시 고쳐라.

 

悅人讚者 百事皆僞(열인찬자 백사개위)

남의 칭찬을 즐기는 자는 매사가 모두 거짓이며


厭人責者 其行無進(염인책자 기행무진)

남의 꾸짖음을 싫어하는 자는 그 행실에 나아감이 없다.


~~~~~~~~~~~~~~~~~~~~~~~~~~~~~~~~~~~~~~~~~~

빈교행貧交行  _ 두보杜甫


飜手作雲覆手雨(번수작운복수우)

紛紛輕薄何須數(분분경박하수수)

君不見管鮑貧時交(군불견관포빈시교)

此道今人棄如土(차도금인기여토)

손바닥 뒤집으면 구름이요 엎으면 비가 되니,
이처럼 변덕스러운 무리들을
 어찌 다 헤아리리오.

그대 보지 못했는가, 관중과 포숙아의 가난했을 때의 사귐을.
요즈음 사람들은 이 도리를 흙같이 버리고 만다네.



~~~~~~~~~~~~~~~~~~~~~~~~~~~~~~~~~~~~~~~~~~~~~~~

공후요(謠)


 하늘을 오른대도 용 잡아타지 말고
 산 오를 때도 호랑이는 타지 마라.
 처지 다른 친구 간에 마음 변치 않는 것은
1) 오로지 엄릉()과 광무제()뿐이어라.
 주공()이 제 아무리 큰 성인이란들
2) 관숙()과 채숙()을 감쌀 수 있었던가.
 한나라 노래에, 한 말의 곡식도
3) 회남()의 아우와는 찧어 먹지 않는댔다.
 형제조차 남이어늘
 내 마음 따를 곳은 어디메인가.
 다른 사람 마음 속에는
 산과 바다가 첩첩인 것을.
 친구에게 속마음 무심코 말했다가
4) 구의봉()을 마주하게 될 줄이야.
 꽃이 많이 피면 일찍 지는 법
 복사나 오얏나무, 소나무만 못하여라.
5) 관중()과 포숙()이 세상 뜬 지 오래이니
 어느 누가 그 발자취 이어 갈 건가.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2842830&cid=41748&categoryId=56746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