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보다 뛰어난 신하가 없으면 망한다


위무후(魏武侯)가 일을 도모하니 막힘이 없었다.
여러 신하들이 그에 능히 미치지 못한다.
조정에서 물러나오는 위무후는 기쁜 표정을 짓고 있었다.

오기(吳起)가 나아가 말했다.
"일찍이 초장왕의 이야기를 신하들로부터 들어본 일이 있으십니까?"
위무후가 물었다. "초장왕의 이야기가 무엇이오?"
오기가 대답했다.
"초장왕이 일을 도모함에 있어 막힘이 없어 여러 신하들이 그에 미치지 못하였는데, 조정을 물러나오는 왕은 근심어린 표정을 띠고 있었습니다. 신공무신(
申公巫臣)이 나아가 '왕께서 조정에서 근심어란 표정이었는데 무슨 일인가요?'하고 물으니, 초장왕이 말했다. '내가 일을 도모하면 막힘이 없어 여러 신하들이 내게 미치지 못하오. 나는 이를 걱정하는 것이오. 중귀(中蘬)가 말한 바에 따르면, '제후가 스스로 스승을 얻으면 왕자(王者)가 되고, 벗을 얻으면 패자(覇者)가 되고, 헤아리는 자를 얻으면 유지하고, 홀로 도모하고 자신보다 뛰어난 자가 없으면 망한다'고 하였소. 지금 나는 못나고 어리석은데, 여러 신하들은 나에게도 미치지 못하니 우리 나라가 어찌 망하지 않겠소. 이것이 걱정스러운 것이오.'
초장왕이 걱정하는 것을 무후께서는 기뻐하고 계신 것입니다."

위무후가 뒤로 물러나 두 번 절하며 말했다. "하늘이 선생으로 하여금 과인의 허물을 바로잡게 해주었소."



魏武侯謀事而當
,群臣莫能逮,退朝而有喜色。吳起進曰:「亦嘗有以楚莊王之語,聞於左右者乎?」武侯曰:「楚莊王之語何如?」吳起對曰:「楚莊王謀事而當,群臣莫逮,退朝而有憂色。申公巫臣進問曰:『王朝而有憂色,何也?』莊王曰:『不穀謀事而當,群臣莫能逮,是以憂也。其在中蘬之言也,曰:「諸侯自為得師者王,得友者霸,得疑者存,自為謀而莫己若者亡。」今以不穀之不肖,而群臣莫能逮,吾國幾於亡乎!是以憂也。』楚莊王以憂,而君以喜。」武侯逡巡再拜曰:「天使夫子振寡人之過也。_ 荀子(순자) 堯問篇(요문편)


아랫사람들의 부족한 역량을 질타하면서 자신을 과시하고 기뻐하는 경영자들이 새겨들어야 할 말이다. 우선 나 자신부터..




* 함께 보면 좋은 글

    조직 내의 하마를 경계하라

* 재미삼아 볼 만한 이야기
   - 신공무신(
申公巫臣)의 복수
   - 신공무신(申公巫臣)과 하희(夏姬)

* 나폴레옹, 그는 천재였기 때문에 몰락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

변하지 않는 것에 주목하라


변화의 시대이다. 
변화 그 자체가 생존역량이다. 변화를 읽고 적절한 속도로 그 변화에 적응할 수 있어야만 생존이 보장된다.

그러니 너나 할 것없이 개인이든 기업이든 변화해야 한다고 외치고 다니는 이 변화 지상의 시대에, 
변화하지 않는 것에 주목하라고 가르치는 사람이 있다.
그는 이 시대 가장 성공한 기업가 중의 한 사람인 아마존의 제프 베조스이다.

인간에게는 오랫동안 변할 수 없는 보편적인 가치가 존재한다는 말이다.
그래서 누구나 변화를 외쳐대는 이 때에, 오히려 변하지 않는 것에 주목할 필요가 있음을 통렬히 지적한다.

무릎을 치게 만드는 그의 통찰력을 들어보자. 
(2012년 아마존 웹 서비스 라이브에서 그가 한 연설의 일부분이다.)

[내가 매우 자주 듣는 질문이 있습니다. 
"앞으로 10년 동안 무엇이 달라질까요?"
정말 흥미로운 것이기도 하지만 매우 보편적인 질문이지요.
하지만 제가 지금까지 거의 받아보지 못한 질문이 있습니다.
"앞으로 10년 동안 변하지 않는 건 뭘까요?"

감히 말하지만, 사실은 두 번째 질문이 훨씬 더 중요합니다. 그건 시간이 지나도 변치 않는 것들을 중심으로 비즈니스 전략을 수립할 수 있기 때문이죠. 우리와 같은 소매업에서는 고객들이 값싼 제품을 원한다는 것을 알고 있고, 그것은 지금부터 10년이 지나도 변치않을 진실임을 알고 있습니다.고객들은 배송이 빠르고 선택의 폭이 넓을 것을 원합니다.
지금부터 10년이 지나서 어떤 고객이 찾아와서 다음과 같이 말하는 것은 말하는 것은 결코 상상할 수 없습니다. "제프, 나는 아마존을 좋아해요 그래서 가격이 좀더 비싸졌으면 좋겠어요." 혹은 "아마존을 사랑해요. 배송이 좀 더 느렸으면 좋겠어요." 정말 불가능한 일이죠. 그래서 이런 점들을 더 나아지도록 노력을 투입하고 우리의 에너지를 쏟아붓는다면 앞으로 10년 후에도 우리는 여전히 고객들의 이익을 돌려주는 기업으로 존재하게 될 것임을 알 수 있습니다.
오랜 시간이 지나도 진실로서 존재할 그런 것을 알고 있다면, 그 진실에는
많은 에너지를 투입해도 될만한 일입니다.]


“I very frequently get the question: ‘What’s going to change in the next 10 years?’ And that is a very interesting question; it’s a very common one. I almost never get the question: ‘What’s not going to change in the next 10 years?’ And I submit to you that that second question is actually the more important of the two — because you can build a business strategy around the things that are stable in time. … in our retail business, we know that customers want low prices, and I know that’s going to be true 10 years from now. They want fast delivery; they want vast selection. It’s impossible to imagine a future 10 years from now where a customer comes up and says, ‘Jeff I love Amazon; I just wish the prices were a little higher,’ [or] ‘I love Amazon; I just wish you’d deliver a little more slowly.’ Impossible. And so the effort we put into those things, spinning those things up, we know the energy we put into it today will still be paying off dividends for our customers 10 years from now. When you have something that you know is true, even over the long term, you can afford to put a lot of energy into it.”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
자원의 저주..

"기름 한 방울 안나는 나라"라고 우리나라의 어려움을 빗대어 말하곤 했었죠?
하지만, 세계에서 원유 매장량이 가장 많은데도 불구하고 지금 바닥없는 추락을 경험하고 있는 나라가 있습니다.
바로 베네수엘라입니다.
우리가 가장 부러워했던 나라였는데 말이죠.
또 있습니다.
풍부한 자원으로 한 때 미국보다 더 잘살았으나 지금은 최빈국으로 추락한 나우루공화국입니다.
결국은 사람입니다.
자원이 풍부하든 부족하든.. 미래를 예측하고 준비할 수 있는지가 국가나 기업의 지속가능성을 가름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

여성 범죄와 미모의 상관관계


세상에 이런 기상천외한 기사가 나오던 시절이 있었네요.
1927년도 동아일보입니다.

예쁜 여자는 살인방화 범죄가 많고,
못난 여자는 절도 강간이 많다.
중등 미인은 사기와 같은 가진 범죄(재산범)가 많다.


이런 말도 있습니다. ㅍㅎㅎ..
"간통죄는 미인 중에는 하나도 업고 태반은 얼골이 미운 녀자 중에 만흔데 이는 불륜한 행동은 대개 녀자편에서 조발하여야 성립하는 일이 만흔 까닭이라고 볼 수 잇스나 한편으로 보면 녀자는 얼골만 옙부면 다 상당한 결혼읗 하던지 상당한 생활을 할 수 잇슴으로 간통가튼 행위가 잇다더라도 하층게급과가치 법문에 걸리지 안코말어버리는 까닭이라고 볼 수 잇는데.."


지금 세상에 이런 기사가 나왔으면 아마도 그 신문사 그 날짜로 폭파되었겠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


증자가 말하길, 
"나는 매일 세가지를 스스로 반성한다. 

남을 위한 일을 도모하는 데 있어 충심이 부족하지 않았는가? 
벗과 사귐에 있어 믿음이 부족하지는 않았는가? 
배운 바를 익힘에 부족함은 없었는가?”


吾日三省吾身(오일삼성오신
爲人謀而不忠乎(위인모이불충호) 
與朋友交而不信乎(여붕우교이불신호)
傳不習乎(전불습호)
논어 학이편(學而篇)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