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 소유권


달의 땅을 파는 사람이 있다.

데니스 호프(Dennis M. Hope)는 1980년 이혼 후 곤궁한 상태에서 뭔가 돈 될만한 것이 없을까 하고 고심하다가, 창밖의 달을 발견하였다. 저것이 엄청난 재산이 될 수 있겠다고 생각하고는, 도서관을 뒤졌다.

우주조약 제2조에 따르면 어느 국가도 달을 포함한 천체들을 자신의 소유나 지배를 할 수 없도록 되어 있었다. 그것은 누구도 소유권을 갖지 않음을 의미한다. 
그는 즉시 달을 포함한 화성, 금성 등 8개의 행성에 대한 소유권을 주장하는 문서를 UN에 발송하였다. 거기에는 그 땅을 분할하여 판매하겠다는 의사와 함께 법적 문제가 있으면 알려달라는 취지도 언급하였다. 아무런 답이 없었다. 그리고 지금까지 그의 소유권 주장에 대해 어떤 저항도 받지 않았다.

그리고 그는 1995년 이후 달 등 우주의 땅을 판매하는 일(moonestates.com)을 유일한 직업으로 삼아 지금까지 살아오고 있다.
현재까지 판매된 땅은 달 6억1100만에이커(1에이커는 1224평), 화성 3억2500만에이커 등..

달의 가격은 현재 에이커 당 23.95~78.95유로. 보증서를 액자에 넣었는지 여부 등에 따라 가격이 달라진다.


이런 말도 안되는 비즈니스를 과연 누가 믿을까?
도대체 누가 구입을 하였느냐고? 갓난 아기부터 100세가 다된 노인까지 세계 193개국에 다양하게 퍼져 있다. 심지어는 미국 대통령 지미 카터, 로날드 레이건, 죠지 부시도 포함되어 있다. 물론 이들이 직접 구입한 것은 아니고, 그 비서나 지인이 사서 선물한 것이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직원들도 상당 수가 가지고 있단다.



** 이 비즈니스의 본질은 무엇일까?
그저 새로움과 재미이다. 인간들은 색다른 자극에 목말라한다.
아무짝에도 쓸모 없는 것이라 하더라도 사람들은 색다른 경험, 추억, 재미에 기꺼이 주머니를 열 준비가 되어 있음을 가르쳐준다.

** 달의 땅을 파는 유사한 사업이 몇 가지 존재하고 있다.
예를 들면..

** 우주조약(The Outer Space Treaty)
정식 명칭은 '달과 그 밖의 천체를 포함하는 우주공간의 탐사 및 이용에 있어서의 국가 활동을 규제하는 원칙에 관한 조약'. 1967년 10월에 발효, 우리나라는 1967년 10월 13일에 비준. 주된 요지는, 우주는 인류 만민의 공동 유산으로서 특정 국가의 소유가 될 수 없으며, 호혜평등의 원칙하에 평화적 목적으로만 사용됨을 명시하고 있다.

Article II

Outer space, including the moon and other celestial bodies, is not subject to national appropriation by claim of sovereignty, by means of use or occupation, or by any other means.

** 자갈을 애완용으로 팔아 상당한 돈을 번 사람도 있다. 

데니스 호프가 우주를 대상하였다는 점에서 대동강을 팔아먹은 봉이 김선달에 비해서는 그 스케일이 무척 크다. 
자갈을 애완용으로 둔갑시켜 페트락(Pet Rock, 애완 자갈)이라 하며 팔아 백만장자가 되었던 개리 달은 2015년에 사망하였다.

세상에는 아직 팔아먹을 게 필경 더 있을텐데..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
분류없음2018.06.13 11:27

페트락(Pet Rock, 애완 자갈)


자갈을 애완용으로 팔아 상당한 돈을 번 사람이 있다. 

개리 달(Gary Dahl)은 지금은 고인(2015. 3월 78세로 사망)이 되었지만 1975년부터 수백만개의 자갈을 멋지게 포장하고, 사용설명서까지 친절히 붙여서 애완용으로 팔았다. 

친구들과의 술자리에서 우연히 애완동물 키우기의 불편을 듣다가, '나는 애완 자갈을 키워'라는 말을 내뱉은 것이 계기가 되어 이 사업에 뛰어들게 되었다.

그는 순식간에 백만장자가 되었고, 투나잇쇼에도 주차례나 출연하기도 했다. 

애완 자갈이 애완 개에 비해 완벽한 선물이라는 이유는 많다.

먹이를 줄 필요가 없고, 징징대지 않고, 목욕시킬 필요가 없고, 어지럽히지도 않고, 죽지고 않고, 돈도 들지 않고, 냄새도 없고, 알러지도 없다., 등

사용설명서의 내용도 재미있다.


<혈통에 대해> 당신의 페트락은 이집트 피라미드와 유럽 고대도시의 자갈길, 중국의 만리장성 속 선조들, 아니 시간이 시작된 그 순간 너머까지 혈통이 이어져 있다.

<기본훈련에 대해> 당신의 페트락은 누가 주인인지 이미 알고 있다. 하지만 훈련은 필요하다. 페트락은 채찍이나 초크체인이 필요 없는 애완동물이다. ‘이리 와’같은 명령은 부드럽지만 단호해야 한다. 처음에 아무 반응이 없으면 정상이다. 페트락이 너무 멍청하다고 불평하는 고객들도 있지만, 모든 훈련에는 극도의 인내심이 요구된다. 하지만 ‘멈춰’나 ‘앉아’같은 명령은 매우 잘 따를 것이다.

<심화훈련에 대해>굴러’같은 기술을 익히게 하려면 경사진 곳에서 훈련시키는 게 좋다. 일단 구르기 시작하면 지칠 때까지 구를 것이다. ‘죽은 척하기(Play Dead)’는 페트락의 주특기다.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
분류없음2018.06.09 17:39

題烏江亭(제오강정)

_ 杜牧(두목)



勝敗兵家事不期 승패병가사불기

승패는 병가의 예측할 수 없는 일

包羞忍恥是男兒 포수인치시남아

수치를 품고 치욕을 견뎌야만 남아(男兒)지

江東子弟多才俊 강동자제다재준 

강동 자제에 뛰어난 인재가 많으니

捲土重來未可知 권토중래불가지

흙먼지를 일으키며 다시 돌아올 수 있을지 어찌 알겠는가.



項羽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

삼불여(三不如)



통일 후 황제에 오른 한고조 유방(邦) 공신들과의 술자리에서 물었다.

“여러 제후와 장수들은 숨김 없이 솔직히 말해보시오.

나는 어떤 이유로 천하를 얻게 되었으며,

항우는 어떤 이유로 천하를 잃은 것이오?”

고기(高起)와 왕릉(王陵)이 말했다.

폐하는 거만하여 사람을 업신여기고

항우는 어질어서 사람을 아낍니다.

그러나 폐하는 사람들에서 성을 공격하고 땅을 점령하게 하면,

그것을 아랫 사람들에게 나누어주어, 천하와 더불어 이익을 함께 하셨습니다.

하지만 항우는 지혜로움과 재능을 시기하고

공을 세운 자를 해치며, 지혜로운 자를 의심하였습니다.

싸워 이겨도 공을 나누지 않고,땅을 얻어도 이익을 나누지 않았습니다.

항우가 천하를 잃은 것은 이 때문입니다”

이에 대해 유방이 말했다.

“공들은 하나만 알고 둘은 모른다.

군영 내에서 계책을 세워 천리 밖의 승리를 결정짓는 일은

내가 자방(子房, 張良)만 못하다.

국가를 지키고 백성을 달래며 식량공급과 운송로가 끊어지지 않게 한 일은

내가 소하(蕭何)만 못하다.

백만의 무리를 이끌고 싸우면 필승하고 공격하면 반드시 이기는 일은

내가 한신(韓信)만 못하다.

이 세 사람은 모두 출중한 인재들이다.

나는 이 세 사람을 기용할 수 있었다.

그것이 천하를 얻을 수 있었던 이유이다.

그러나 항우는 범증(范增) 한 사람이 있었지만,

그 한 사람마저도 제대로 쓰지 못하였다.

그것이 나한테 잡히게 된 이유이다.”




帝曰:「列侯諸將,毋得隱諱,皆言其情,吾所以有天下者何?項氏之所以失天下者何?」高起、王陵對曰:「陛下慢而侮人,項羽仁而愛人,然陛下使人攻城略地,所降下者因以予之,與天下同利也;項羽嫉賢妒能,有功者害之,賢者疑之,戰勝而不予人功,得地而不予人利,此所以失天下也。」
帝曰:「公知其一,不知其二。夫運籌帷幄之中,決勝於千里之外,吾不如子房;鎮國家,撫百姓,繼餉饋,不絕糧道,吾不如蕭何;連百萬之眾,戰必勝,攻必克,吾不如韓信;此三人,皆人傑也,吾能用之,此所以得天下也。項羽有一范增而不能用,此其所以為我擒也。」
_ 史記 高







**運籌帷幄(운주유악)
장막() 안에서 산가지(--)를 놀린다는 뜻으로, 책사들이 군영에 들어앉아 먼 전장의 계책()을 꾸민다는 의미이다. 籌 산가지 주, 帷幄 : 휘장 유, 히장 악.

** 이 기록에서 한고조 유방의 뛰어난 용인술과 그의 성공 비결을 잘 느낄 수 있다. 소위 적재적소 인사의 대표적인 사례로 꼽힌다.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
분류없음2018.06.09 12:30

수레를 밀 것인가?

검비지책(檢轡持筴)할 것인가?



조보(造父)가 김을 매고 있을 때

한 부자가 수레를 타고 지나가는데, 말이 무엇에 놀라 움직이질 않는다.

아들이 수레에서 내려 말을 끌고

아비가 수레를 밀면서

조보에게 수레 미는 것을 도와달라 청하였다.

그래서 조보는 도구를 거두어 물리고 수레에 올라타서

그 아들이 수레에 오르도록 도와준 후

고삐를 당기고 회초리를 들었는데(검비지책 檢轡持筴),

미처 사용하지도 않았음에도 말은 달려 나갔다. 

만일 조보가 말을 다룰 능력이 없었다면

비록 온 힘을 다해 그들을 도와 수레를 밀었다 하더라도

말을 움직이게 하지는 못하였을 것이다.

이처럼 몸을 편히 하며 수레에 올라타 사람들에게 덕을 베풀 수 있었던 것은 말을 다루는 기술이 있어서이다. 고로 

나라는 군주의 수레이고,

권세()는 군주의 말이니,

그것을 다루는 기술()이 없으면

아무리 몸으로 애를 쓰더라도 나라의 어지러움을 면할 수 없다.

다루는 기술()이 있어야 몸은

그것을 편안히 즐길 수 있는 곳에 처하게 되며,

제왕의 공덕에 이를 수 있는 것이다.



造父方耨, 得有子父乘車過者, 馬驚而不行, 其子下車牽馬, 父子推車, 請造父助我推車 造父因收器, 輟而寄載之, 援其子之乘, 乃始檢轡持筴, 未之用也, 而馬轡驚矣. 使造父而不能御, 雖盡力勞身助之推車, 馬猶不肯行也. 今使身佚, 且寄載 有德於人者  有術而御之也. 故國者, 君之車也 勢者, 君之馬也無術以御之, 身雖勞, 猶不免亂 有術以御之, 身處佚樂之地 又致帝王之功也 韓非子 外儲說 右下



**

머리가 아닌 손발이 바쁜 자는 리더가 될 수 없다.


바쁜 자는 결코 지혜로울 수 없고

지혜로운 자는 결코 바쁘지 않다.
_ 임어당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