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없음2018.07.17 09:48

큰 나라의 다스림은 작은 생선을 익히듯 하라

노자(老子) 도덕경(道德經) 60장



큰 나라의 다스림은

작은 생선을 익히는 것과 같다.


 鮮(치대국 양팽소선)

노자(老子) 도덕경(道德經) 60장




** '약팽소선(鮮)'

'작은 생선 익히듯 하라!'

작은 생선을 구울 때를 생각해보자. 

작은 생선은 우선 손질할 때부터 고이 다루어야 한다. 살이 물러서 자칫 과하게 건드리면 살이 물러터지기에, 아예 내장을 빼지도 않고 비늘을 벗기지도 않으며 씻을 때도 물에 담구어 살랑상랑 달래듯 하여야 한다.

불 다루기도 그렇다. 불이 너무 세면 쉬이 타버릴 것이고 너무 약하면 제대로 구울 수 없다.

그리고 구울 때는 더욱 조심하여야 한다. 빨리 골고루 익힐 욕심에 너무 자주 뒤집어도 생선 살이 견뎌내지 못하며, 뒤집을 타이밍을 조금만 놓쳐도 어딘가 타버리고 만다.



** 리더의 조직관리는 매사 작은 생선 익히듯 하여야 한다.

조직원을 다룰 때 그 개성이나 자질을 고려하여 작은 생선을 다듬듯 상대의 몸이나 마음이 상하지 않도록 다루어야 하고,

혁신이나 설득 혹은 지시는 너무 강하거나 너무 약하여도 제대로 효력을 발휘하지 못한다.

특히 조직원들에게 내리는 변화나 지시는 너무 자주 번복하면 조직이 망가지거나 반발을 초래할 것이고, 너무 더디게 작용하여도 상황의 변화를 따라가지 못한다.

정말 기가 막힌 가르침이다.


** 약팽소선(鮮)이라는 문장에 이어 다음과 같은 글귀가 있다.


도(道)로써 천하에 임하면 귀신도 신력을 쓰지 않는다.

귀신이 신력을 쓰지 않는 것이 아니라 그 신력이 사람을 해치지 않는 것이고,

신력이 사람을 해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성인도 그를 해치지 않는다.

그 둘이 서로 해치지 않으니 덕(德)은 서로 되돌아가는 것이다.


, . , . , . , . , 焉 _ 노자(老子) 도덕경(道德經) 60장


천하가 도에 따라 제대로 운용되게 되면 귀신과 같은 사특함이 인간의 일에 개입하여 영향을 미칠 수 없고, 귀신을 물리칠 성인이 출현할 필요도 없게 되어 덕이 제자리를 잡게 된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세상이 혼탁해졌을 때 미신과 유언비어 등이 난무하여 세상을 더욱 어지럽히게 되는 상황을 생각해보면 이 글귀가 말하고자 하는 바를 대충 짐작할 수 있다.

그리고 현대인이 가장 미치도록 현혹되는 잡귀는 바로 '돈'이 아닌가? 세상에 도가 없으면 최고의 잡귀 '돈'이 세상을 지배하게 된다.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
분류없음2018.07.16 22:07

바다의 큰 물고기(海大魚)

_ 韓非子 說林下



정곽군이 설 땅에 성을 쌓고자 하였다.

많은 식객들이 간하여 말리니,

정곽군은 아랫사람에게 식객들을 들여보내지 말라고 일렀다.

제나라 출신 식객 한 사람이 뵙기를 청하였다.

"딱 세 마디만 말하겠습니다. 세 마디를 넘기면 저를 삶아 죽여도 좋습니다"

정곽군이 그를 만나보자고 하니, 그 식객이 종종걸음으로 나아가,

"해대어(海大魚, 바다의 큰 물고기)"

라고 말하고는 돌아서 달아나려했다.

정곽군이 "그 말의 설명을 듣고 싶소"라고 하자,

그 식객은 "감히 죽음을 가지고 장난을 치고 싶지 않습니다."라고 답했다.

정곽군은 "벌하지 않을테니 과인을 위해 말해주길 바라오"라고 하니,

객이 답하였다.

"군께서는 큰 물고기에 대해 들어보셨을 겁니다.

그물로 가둘 수 없고 작살로도 잡을 수 없지만,

튀어 올라 물을 벗어나면 땅강아지와 개미조차도 마음대로 다룰 수 있습니다.

지금 제나라는 군에게는 바다와 같습니다.

군께서 제나라에 오랫동안 살고자 하신다면,

설 땅으로 도대체 무엇을 하려고 하십니까?

만약 제나라를 잃는다면

설 땅의 성을 하늘에 닿도록 쌓았다한들 무슨 이로움이 있겠습니까?"

정곽군은 '옳은 말이다.'라고 하고,

공사를 멈추게 하여 설 땅에 성을 쌓지 않았다. 


靖郭君將城薛, 客多以諫者。靖郭君謂謁者曰 毋爲客通。 齊人有請見者曰 臣請三言而已。過三言, 臣請烹。 靖郭君因見之。客趨進曰 海大魚。 因反走。靖郭君曰 請聞其說。客曰 臣不敢以死爲戲。 靖郭君曰 願爲寡人言之。 答曰 君聞大魚乎? 網不能止, 繳不能絓也, 蕩而失水, 螻蟻得意焉。今夫齊亦君之海也。君長有齊, 奚以薛爲君? 失齊, 雖隆薛城至於天, 猶無益也。 靖郭君曰 善。 乃輟, 不城薛。韓非子 說林下






**'海大魚'의 일화는 한비자(韓非子, 說林下) 외에도 전국책(戦国策), 회남자(淮南子, 人間訓), 신서(新序, 雑事二) 등에도 등장한다.


이 고사의 가르침은 크게 두 가지이다.

하나는 우리 모두가 '바다의 큰 물고기' 신세임을 잊지말라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절묘한 '설득의 기술'을 일깨워 주는 것이다.


** 우리 모두는 '바다의 큰 물고기'이다.

누구나 자신이 처한 환경의 지배를 받는다. 그 환경은 가정, 직장, 국가, 사회 혹은 사적 공적 커뮤니티일 수 있다. 그러한 환경은 이 고사에서 말하는 바다이며, 그 환경 속에서 살아가는 우리는 모두 그 바다에 사는 '큰 물고기'와 같다. 물고기는 바다를 떠나서는 생존할 수 없다.

가끔 우리는 자신의 힘이나 성취를 과신하여 '물고기'에 불과한 운명임을 잊는다. 그리하여 자신이 속한 바다를 자신도 살 수 없는 환경으로 망쳐놓거나, 혹은 준비없이 그 바다를 떠나 되돌릴 수 없는 치명적인 상처를 입는 우를 범하기도 한다.

특히 기업의 중책을 맡은 임원이 자신의 무게를 지나치게 과신하여 무리한 요구를 하거나 처신이 과도하여 마찰을 일이키는 경우를 가끔 보게 된다. 이런 경우 대개는 그 임원이 회사를 떠나고 그 이후 적절한 정착이 이루어지지 않는다. 한낱 물고기가 자신의 생존 바탕인 바다를 떠났기 때문이다.


** 그리고 바다는 자비롭지 못하다.

무릇 바다에 적을 두고 삶을 유지하는 모든 생명체는 무자비한 바다를 감히 위협하여서는 아니된다. 바다 속에서 사는 존재가 그 거친 바다의 권위를 위태롭게 하면 바다는 존재를 그대로 지켜보고만 있지 않는다. 바다는 자신의 평화를 위해 그 생명체를 반드시 배척한다. 그렇게 바다에서 쫒겨난 수많은 생명체가 지금도 힘겹게 뭍을 돌아다니고 있다.

바다라는 절대권력 속에 사는 신하가 큰 성을 쌓는다는 것은 명백히 바다의 권위에 도전하는 위협 행위이다. '성'은 실제의 물리적인 건축물일 수도 있지만, 인적 파벌을 구축하여 세력을 확장하거나, 재력이나 권력을 강화시켜 왕권을 위태롭게 하는 것도 포함될 것이다. 

현대의 기업 활동에서도 조직 내 임원이 자신의 입지를 강화하기 위해 취하는 노력도 이와 다르지 않다. 다만 그런 활동은 바다(기업, 최고 경영자, 오너)의 자비심 범위 내에서만 허용될 것이다.


** '해대어(海大魚)'의 고사는 매우 기지가 뛰어난 '설득의 기술'을 가르친다.

부하는 상관에게 절실하게 간언을 하고 싶지만, 상관은 그의 말을 들으려고 하지 않는다. 이럴 때 어떻게 해야 내 속에 든 말을 상대방에게 전달할 것인가?

이 고사의 식객은 불쑥 뜬금없이 '海大魚'라는 말을 던져 정곽군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그것을 실마리 삼아 자신의 생각을 상대가 간절히 이야기를 듣고 싶게 만들고, 결국 자신이 하고자 하는 말을 충분히 다하였던 것이다.ㅋ
이 설득 수법을 '관심 미끼 전략'이라 불러도 되겠다.

사실 우리도 일상생활에서 이런 고급 초식을 본능적으로 써봤거나 알게 모르게 당해봤을 걸로 생각된다. 상대의 관심을 은근히 유도하여 내가 말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상대가 궁금해 하게 만들어서 알게 하는 어쩐지 몸에 익은 듯한 그런 수법 말이다.




* 정곽군(靖郭君) : 이름은 전영(田嬰). 제(齊)나라 재상, 맹상군의 아버지. 제위왕의 아들,  제선왕(齊宣王)의 이복 동생. 손빈과 함께 마릉전투에서 위나라를 크게 무찔렀다.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


한 객이 주군(周君)에게 열매 껍질(莢)에 그림을 그려주겠다고 하여,

3년이 걸려서 그 그림을 완성하였다.

그것을 보니 옻칠한 열매와 같은 모습이었기에,

주군이 크게 노하였다.

그림을 그린 자가 말했다.

"10단 높이의 담을 쌓고 8자폭의 창을 낸 다음

해가 뜰 무렵에 그 위에 놓고 보십시오."

주군에 시키는대로 하고 그 모습을 바라보니,

용, 뱀, 금수와 마차 등 만물의 형상이 모두 갖추어져 있었다. 

주군은 매우 기뻐하였다.

그런데 그 그림에 든 공은 정교하고 힘든 일이었음에 틀림이 없지만,

그 쓸모는 그냥 옻칠한 열매와 다르지 않다.


客有爲周君畫莢者, 三年而成。君觀之, 與髹莢者同狀。周君大怒。畫莢者曰 築十版之牆, 鑿八尺之牖, 而以日始出時加之其上而觀。 周君爲之, 望見其狀, 盡成龍蛇禽獸車馬, 萬物之狀備具。周君大悅。此策之功非不微難也, 然其用與素髹莢同。韓非子 外儲說左上





** 주군은 저 열매 그림을 어떻게 처리했을까?

그 기가 막히게 정교한 작품을 만들어준 객에게는 상당한 보상을 하였을 것이다. 그리고 10단 담장에 마련한 8자폭 창에 수시로 올려놓고 그린 사람의 노력과 기술을 감탄하며 상당 기간 수 차례 감상하기는 하였을 것이다.

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그 그림이 주는 감동이 시들해지고, 해뜨는 때를 기다려 감상하여야 하는 과정이 번거롭고 10단 담장의 시설도 거추장스러워졌을 것임에 틀림이 없다.

그렇더라도 그 작품에 들인 그 객의 노력과 기술이 가볍지 않고 그 객에게 준 상당한 보상도 적지 않았을 것이니, 차마 쉽게 버리지는 못하고 잘 보존해 두었겠지만 아무래도 시간이 흐름에 따라 기억에서 잊혀져 갔을 것이다.

우리들의 집안 구석구석을 뒤져보면 차마 버리지 못해 먼지만 둘러쓰고 있는 물건이 얼마나 많은가. 어떤 것은 들인 공 때문에 어떤 것은 추억 때문에.. 


** '매몰비용'(Sunk Cost)의 함정

물품의 구입이나 사업 투자 등 어떤 선택을 하고 비용을 지출하는 것은 일상 생활이나 비즈니스에서 일상적이다. 그러한 선택의 결과 일단 비용을 지출하면 그 후에는 그 선택을 유지하거나 혹 사정이 변경되어 그 선택을 번복하더라도 회수하지 못하는 비용이 있다. 이런 비용을 '매몰비용'이라 부른다.

주군에게 그려준 열매껍질 그림은 그 '매몰비용'은 그 효용에 비해 너무 크다. 3년이란 엄청난 시간과 노력을 들여 완성했지만, 그 쓸모는 그냥 옻칠한 열매껍질과 다르지 않다.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
분류없음2018.07.13 11:56

불사의 도(不死之道)



한 객이 찾아와 연나라 왕에게

불사의 도(不死之道)를 가르쳐주겠다고 하였다.

왕은 사람을 시켜 그것을 배워오게 했다.

그런데 배우러간 사람이 아직 다 배우지도 못하였는데

그 객이 죽어버렸다.

왕은 크게 화를 내어 배우러갔던 사람을 죽여버렸다.

왕은 그 객이 자신을 속였다는 것을 모르고,

배우러 간 사람이 제 때 배우지 못하였음을 벌한 것이다.

있을 수 없는 것을 믿어 죄없는 신하를 벌한 것은

왕이 제대로 살피지 못한 데 따른 재앙이다.

그리고 사람에게는 자신의 몸보다 귀한 것이 없다.

자기 스스로를 죽음도 지키지 못하면서

어찌 왕을 오래 살게 해줄 수 있단 말인가?


客有敎燕王爲不死之道者, 王使人學之, 所使學者未及學而客死。王大怒, 誅之。王不知客之欺己, 而誅學者之晩也。夫信不然之物而誅無罪之臣, 不察之患也。且人所急無如其身, 不能自使其無死, 安能使王長生哉?_ 韓非子 外儲說左上



** 최근 기업인들에게 '불사의 도'를 제안하는 사기꾼들이 적잖이 보인다.
기업인들을 현혹시키는 '불사의 도'는 재무구조 개선, 투자 유치, 인수합병 등
을 내세우는 금융적인 것이 일반적이지만, 새로운 성장 엔진이나 파괴적 역량의 구축을 제안하는 기술적인 것도 있다. 

이러한 '불사의 도'는 당장의 어려운 재무 상황이나 시장 환경에서 국면을 전환하고자 하는 경영자들의 귀를 솔깃하게 하지만, 많은 경우 그들을 더욱 실망시키고 힘들게 만든다. 어떤 기업은 그런 사기성 제안에 솔깃하여 인적 물적 자원까지 무리하게 투입하여 그 피해가 치명적인 사례도 있다.

경영인이 이해할 수 없는 절묘한 기업의 '불사의 도'는 존재할 수 없다. 누군가가 기발한 '불사의 도'를 제안한다면, 그것이 진정 장생불사를 보장하는 비약일 가능성 보다는, 치명적인 결과를 가져올 독약이나 일시적으로 통증을 완화시키는 마약일 가능성이 훨씬 크다는 점을 반드시 기억하고 철저히 파악하여 선택여부를 결정할 일이다. 


** '부자의 도'
부자가 될 수 있도록 도와주겠다는 사람들이 많다.

'부자의 도' 역시 '불사의 도'와 다르지 않다.

부자의 도를 정작 제대로 안다면 우선 자신부터 부자가 되고 볼 일이다. 자신도 부자가 되지도 못하면서 어찌 남들을 부자로 만들어줄 수 있다는 말인가?
아래의 책을 쓴 사람들 중에서 자신있게 내세울 수 있을 정도의 부자는 얼마나될까?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
분류없음2018.07.13 11:00


가시 끝에 원숭이를 조각하다




연(燕)나라 왕이 정교한 세공 기술을 좋아하니,

위(衛)나라 사람이 와서 대추 가시 끝에 암원숭이를 새겨주겠다고 하였다.

연왕은 그 말을 듣고 기뻐하며 5승(乘)의 봉록을 주면서 돌봐주면서,

"나는 그대가 대추 가시 끝에 암원숭이를 새긴 것을 꼭 보고 싶다."

고 왕이 말하자, 가 답했다.

"왕께서 그것을 보고자 하신다면, 반드시 반년 동안은

내궁에 들어가셔서는 아니 되며, 음주와 육식을 금하여야 합니다.

비 그친 맑은 날 해거름녘에 보시면

대추 가지 끝에 새겨진 암원숭이가 보일겁니다."

왕은 그 말을 따르고 그를 보살펴 주었으나

왕은 암원숭이는 볼 수가 없었다.

성 아래 사는 한 대장장이가 와서 왕에게 일러 말하기를
"저는 조각칼을 만드는 사람입니다.

어떤 미세한 것도 그것을 깍으려면 조각칼을 써야 하며,

깍이는 대상은 반드시 조각칼보다 커야 합니다.

대추 가시의 끝은 조각칼의 칼날을 받아들이지 못하니,

대추 가시의 끝을 다루는 것은 불가능한 일입니다.

왕께서 그 사람의 조각칼을 보아야겠다고 하시면

그것으로 가능한지 불가능한지를 알 수 있습니다."

왕은 좋다고 말하고, 위나라 사람에게 가시를 무엇으로 깍는지 물으니,

그는 조각칼이라고 답하였다.

왕이 그것을 보고싶다고 하자,

그는 집으로 가서 가지고 오겠다고 하고는 이내 달아나버렸다.


燕王徵巧術人。衛人請以棘刺之端爲母猴。燕王說之, 養之以五乘之奉。王曰 吾試觀客爲棘刺之母猴。 客曰 人主欲觀之, 必半歲不入宮, 不飮酒食肉。雨霽日出, 視之晏陰之間, 而棘刺之母猴乃可見也。 燕王因養衛人, 不能觀其母猴。鄭有臺下之冶者謂燕王曰 臣爲削者也。諸微物必以削削之, 而所削必大於削。今棘刺之端不容削鋒, 難以治棘刺之端。王試觀客之削, 能與不能可知也。 王曰 善。 謂衛人曰 客爲棘削之。 曰 以削。 王曰 吾欲觀見之。 客曰 臣請之舍取之。 因逃。_ 韓非子 外儲說左上




** 무엇이든 원하는 것을 얻고자 한다면 그에 적합한 사람, 기술 혹은 도구가 구비되어 있어야 하며, 그러한 기초적인 필요 조건을 모르고서 과도한 목표를 탐하는 어리석음을 지적하는 가르침으로 여겨진다.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