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없음2018.11.18 11:34


借財不借路(차재불차로)


돈은
빌려주더라도
길은 
빌려주지마라

_ 중국속담



**
가도멸괵(
虢, 길을 빌려 괵을 멸하다)이라는 고사가 생각나게 하는 말이다.

춘추 시대 晉(진헌공)은 (괵)을 노리고 (순식)이 제안한 (모책)을 사용하기로 하였다.  (수극)의 구슬과 (굴)의 명마를 (우)나라 군주에게 보내며 괵으로 가는 길을 빌려달라고 요청했다. 우나라 군주는 선물에 눈이 멀어 신하들의 만류를 뿌리치고 길을 빌려주는 것에 동의하였다. 그 결과, 진나라는 괵을 멸한 뒤 돌아오는 길에 우나라까지 멸해버렸다.

삼국지에서도 비슷한 상황이 있었다. 오의 주유가 서천을 공격할테니 길과 군량미를 빌려달라고 유비에게 요구하자, 제갈량은 그의 계책을 간파하고 가도멸괵의 고사를 들어 유비의 주의를 환기시켰다.

**
비즈니스 환경에서도 종종 일어날 수 있는 상황이다.
한 중소기업은 협력관계에 있는 다른 중소기업의 요청으로 핵심 인력 몇 명을 그 회사에 파견하여 그들을 도운 적이 있다. 그런데 그 파견의 연장을 한 두번 들어줬더니, 결국 그 직원들은 그 회사에 눌러앉아 돌아오지 않겠다고 한다. 회유 당한 것이다. 그를 통해 잃은 것은 사람뿐만이 아니라, 그들이 보유한 기술과 노하우에다 거래처 정보 등 많은 것을 빼앗기고, 회사의 존립마저 심대하게 타격을 받았다.
또 한 회사는 거래처의 업무를 기한 내 처리하려다 보니 자신의 역량이 닿지 않는다. 그래서 잘아는 동종의 다른 회사를 거래처에 소개하여 자신들의 부족한 업무 부분을 대신하게 해주었다. 그런데 얼마의 기간을 지나고 보니 소개를 해준 그 회사가 자신들의 업무까지 잠식하고 있고, 그들은 결국 그 거래처에서 내쳐졌다는 안타까운 이야기도 있다.
기업에게 있어 인력, 기술, 거래선, 마케팅 전략은 생존의 길이며, 그 길을 남들에게 빌려주는 것은 자신의 생명을 내돌리는 것과 같이 매우 위험한 일이라 할 것이다.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
분류없음2018.11.18 09:44

일불주이불휴(一不做二不休)

일을 시작했다면 끝까지 멈추지 마라


“내 말을 후세에 전하라.
첫째, 아예 시작하지 마라(一不做),
둘째, 일단 시작했다면 끝까지 멈추지 마라(
二不休)
.”
_
봉천록(奉天錄)


당나라 덕종 때의 장군 장광성(張光晟)이 죽음을 앞두고 남긴 말이다.

장광성은 당나라 안록산의 난을 진압하는 데 큰 공을 세웠으나, 홀대 받던 병사들이 일으킨 경원병변의 반란에 뜻하지 않게 참여하게 되었다. 나중에 반란군으로부터 이탈하여 정부군에 투항하였으나, 황제 덕종은 장광성의 당초 반역을 용서하지 않고 처형하였다. 

중간에 어슬프게 뜻을 바꾸는 바람에 목숨을 잃게 된 원통함을 나타낸 말로서, 무슨 일이든 일단 뜻을 세워서 시작했다면 끝까지 멈추지말고 나아가라는 뜻이다.


**
이 말은 처칠의 가르침과도 상통한다.
처칠은 1948년 Oxford 대학과 1941년 
Harrow School에서 "절대, 절대, 절대 포기하지마라"라고 강연하였다. 



**
불굴의 도전.
정말 대단하다.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