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으로 인해 사랑을 잃게 된다(愛有所亡)



말을 매우 아끼는 사람이 있다.

그는 광주리로 말똥을 받고, 대합 그릇으로 오줌을 받아낼 정도였다.

마침 모기나 등애가 말등에 붙어 있어 불시에 때렸다.

이에 말이 놀라 재갈을 풀고 머리를 들이받으며 가슴을 걷어찼다.

말을 아끼는 뜻은 그토록 지극한 바가 있었지만, 

그 아끼는 마음으로 인해 아끼던 것을 잃게 된 것이다.

그러니 어찌 조심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夫愛馬者(부애마자) 以筐盛矢(이광성시) 以蜄盛溺(이신성뇨).

適有蚊蝱僕緣(적유문맹복연) 而拊之不時(이부지불시),

則缺銜毁首碎胸(즉결함훼수쇄흉). 

意有所至(의유소지) 而愛有所亡(이애유소망) 可不愼邪(가불신야)

[장자(莊子) 인간세(人間世)]


**

2500년 전의 이 고사가 현대에도 그대로 재현되고 있다.

요즘 사람들이 자녀들을 키우는 모습을 보면 말을 아끼는 사람과 조금도 다르지 않다.

아이들에게 별로 의미없는 명품 옷과 고급 환경 등으로 과도하게 베풀며 키우고,  

그러다 아이를 너무도 아끼는 욕심에서, 아이의 상황은 고려하지 않고 무리하게 강요하며 이끌거나 아이가 감당할 준비가 되어 있지 않은 상황에서 힘든 정서적 자극을 가한다. 

아이는 좌절하거나 반발하고, 그리하여 아이의 역량을 억압하거나 장래를 망친다. 더욱 나아가서는 말에게 가슴을 걷어차이듯 큰 상처를 입고, 부모 자식 간의 관계를 돌이킬 수 없이 망가뜨린다.

더욱 안타까운 것은 아이에 대한 애정이 크면 클수록 잘못된 결과가 더 커질 수 있는 것이다.

장자는 이러한 사람의 심성을 예리하게 지적하고 있다. 

사랑으로 인해 사랑을 잃게 된다(愛有所亡)는 것을. 





** 

筐(광) 광주리. 盛(성) 성하다, 담다. 矢(시) 화살, 똥. 蜄(신) 큰 (대합)조개, 溺 빠질 익, 오줌 뇨. 蚊(무) 모기. 蝱(맹) 등애. 適(적) 맞다, 마침. 僕(복) 종, 붙다. 緣(연) 인연, 까닭, 겉. 拊(부) 어루만지다, 악기를 타다, (가볍게) 치다. 缺(결) 없어지다, 빠지다. 銜(함) 재갈. 毁(훼) 헐다, 손상하다. 碎(쇄) 부수다. 愼邪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
가혹한 정치는 호랑이보다 사납다
(苛政猛於虎 가정맹어호)
_ 예기(禮記) 단궁하편(檀弓下篇)


공자가 태산을 지나가는데, 어떤 부인이 무덤에서 곡을 하고 있으니 애처로운 마음이 들었다. 공자는 머리 숙여 곡소리를 듣다가, 자로를 시켜 사연을 물어보게 하며 말했다.
"그대의 곡을 들으니 굉장히 슬픈 일이 있는 것 같습니다."
그러자 부인이 답했다.
"그렇습니다. 예전에 저의 시아버님이 호랑이에게 죽었습니다저의 남편도 그렇게 죽었는데, 오늘은 저의 아들이 또 그렇게 죽었습니다.”
공자가 말하였다. 
어찌하여 여길 떠나지 않소?
부인이 말하였다.
이곳에는 가혹한 정치가 없습니다.”
공자가 말하였다.
“제자들은 이것을 기억해 두도록 하라. 가혹한 정치는 호랑이보다 사나운 것임을.

**
어디 정치뿐이겠는가.
마음 편히 살게 하지 못하게 옥죄는 모든 것이 호랑이보다 사나운 법이다. 회사, 상관, 직무, 세금, 기업환경.. 심지어는 배우자까지도 그런 대상이 될 수 있지 않겠는가. 

호랑이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孔子過泰山側(공자과태산측) 有婦人哭於墓者而哀(유부인곡어묘자이애)
夫子式而聽之(부자식이청지) 使子路問之曰(사자로문지왈) 子之哭也 壹似重有憂者(자지곡야 일사중유우자.)
而曰(이왈) 然 昔者吾舅死於虎(연 석자오구사어호)
吾夫又死焉 今吾子又死焉(오부우사언 금오자우사언)
夫子曰(부자왈) 何爲不去也(하위불거야).
 無苛政(왈 무가정)
夫子曰(부자왈) 小子識之 苛政猛於虎也(소자식지 가정맹어호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


자공이 정치에 대해 묻자,

공자는, 식량을 풍족하게 하고, 군사력을 충분히 갖추고, 백성들의 믿음을 얻는 것이다하였다.

자공이 부득이 하나를 버려야 한다면, 셋 중 어느 것을 먼저 버려야 하겠습니까?” 하니,

공자는 군대를 포기하여야 한다고 했다.

자공이 부득이 하나를 더 버려야 한다면 둘 중 어느 것을 버려야 합니까?”하니,

공자는 식량을 포기하여야 한다. 자고로 누구나 죽게 되지만, 백성의 믿음이 없이는 존립할 수 없는 것이다하였다.



子貢 問政,

子曰: "足食足兵民信之矣."

子貢曰: "必不得已而去於斯三者何先?"

: "去兵."

子貢曰: "必不得已而去於斯二者何先?"

: "去食自古皆有死民無信不立

[논어 안연(顔淵)]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
인생은 빈 병과 같다.


교수가 빈 병을 책상 위에 올려놓고는, 탁구공을 채웠다.
그리고는 학생들에게 물었다.
"병이 찼나요?" 
학생들은 그렇다고 대답했다.

그러자 교수는 병에 구슬을 부어넣었다.
구슬들은 탁구공 사이의 빈 공간을 무두 채웠다.
교수는 다시 물었다
"병이 찼나요?" 
학생들은 그렇다고 대답했다.

그러자 교수는 병에 모레를 부어넣었다.
모레는 남아있는 빈 공간을 무두 채웠다.
교수는 다시 물었다
"병이 찼나요?" 
학생들은 그렇다고 대답했다.

모레가 빈 자리를 모두 메운 것으로 여겨졌을 때,
교수는 거기에 맥주를 부어넣었다.
맥주는 모레 속에 스며들었다.

"이 병은 여러분들의 인생입니다"
라고 교수는 말하며,

"탁구공은 우리 인생에서 진정으로 중요한 것들을 나타냅니다.
가족, 친구, 건강, 사랑 등..
구슬들는 그 다음으로 중요한 것들입니다.
직업, 자동차, 집 등과 같은 것이죠.
나머지 모든 것들은 모레와 같은 것입니다. 사소한 일들이지요. 
병 속에 모레를 먼저 채워버리면,
구슬과 공을 넣을 공간이 부족하게 됩니다.
인생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여러분의 행복에 가장 중요한 것들에 먼저 관심을 가져야 합니다."
라고 설명했다.

누군가가 물었다.
"맥주는 어떤 의미인가요?"
교수는 대답했다.
"좋은 질문입니다.
그건.. 당신의 인생이 아무리 꽉차 있다고 하더라도 친구들과 맥주 한잔  정도는 나눌 여유가 항상 존재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

자손에게 재물을 남겨줄 것인가?



자손이 나와 같다면, 재물을 남겨주어 무엇 하겠는가? 

   재능이 있는 데 재물이 많으면 의지를 손상시킬 뿐이다. 

자손이 나만 못하다면, 재물을 남겨주어 무엇 하겠는가? 

   어리석은데다 재물까지 많으면 잘못만 키울 뿐이다

                      _ 청나라 말기 청백리 임칙서(林則徐) 


子孫若如我 留錢做什麼 賢而多財則損其志

子孫不如我 留錢做什麼 愚而多財益增其過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