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보다 뛰어난 부하가 없으면 망한다


위무후(魏武侯)가 일을 도모하니 막힘이 없었다.
여러 신하들이 그에 능히 미치지 못하여, 조정에서 물러나와 기쁜 표정을 짓고 있었다.

오기(吳起)가 나아가 말했다.
"일찍이 초장왕의 이야기를 신하들로부터 들어본 일이 있으십니까?"
위무후가 물었다. "초장왕의 이야기가 무엇이오?"
오기가 대답했다.
"초장왕이 일을 도모함에 있어 막힘이 없어 여러 신하들이 그에 미치지 못하였는데, 조정을 물러나오는 왕은 근심어린 표정을 띠고 있었습니다. 신공무신(
申公巫臣)이 나아가 '왕께서 조정에서 근심어란 표정이었는데 무슨 일인가요?'하고 물으니, 초장왕이 말했다. '내가 일을 도모하면 막힘이 없어 여러 신하들이 내게 미치지 못하오. 나는 이를 걱정하는 것이오. 중귀(中蘬)가 말한 바에 따르면, '제후가 스스로 스승을 얻으면 왕자(王者)가 되고, 벗을 얻으면 패자(覇者)가 되고, 헤아리는 자를 얻으면 유지하고, 홀로 도모하고 자신보다 뛰어난 자가 없으면 망한다'고 하였소. 지금 나는 못나고 어리석은데, 여러 신하들은 나에게도 미치지 못하니 우리 나라가 어찌 망하지 않겠소. 이것이 걱정스러운 것이오.'
초장왕이 걱정하는 것을 무후께서는 기뻐하고 계신 것입니다."

위무후가 뒤로 물러나 두 번 절하며 말했다. "하늘이 선생으로 하여금 과인의 허물을 바로잡게 해주었소."



魏武侯謀事而當
,群臣莫能逮,退朝而有喜色。吳起進曰:「亦嘗有以楚莊王之語,聞於左右者乎?」武侯曰:「楚莊王之語何如?」吳起對曰:「楚莊王謀事而當,群臣莫逮,退朝而有憂色。申公巫臣進問曰:『王朝而有憂色,何也?』莊王曰:『不穀謀事而當,群臣莫能逮,是以憂也。其在中蘬之言也,曰:「諸侯自為得師者王,得友者霸,得疑者存,自為謀而莫己若者亡。」今以不穀之不肖,而群臣莫能逮,吾國幾於亡乎!是以憂也。』楚莊王以憂,而君以喜。」武侯逡巡再拜曰:「天使夫子振寡人之過也。_ 荀子(순자) 堯問篇(요문편)



* 함께 보면 좋은 글

    조직 내의 하마를 경계하라

* 재미삼아 볼 만한 이야기
   - 신공무신(
申公巫臣)의 복수
   - 신공무신(申公巫臣)과 하희(夏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


증자가 말하길, 
"나는 매일 세가지를 스스로 반성한다. 

남을 위한 일을 도모하는 데 있어 충심이 부족하지 않았는가? 
벗과 사귐에 있어 믿음이 부족하지는 않았는가? 
배운 바를 익힘에 부족함은 없었는가?”


吾日三省吾身(오일삼성오신
爲人謀而不忠乎(위인모이불충호) 
與朋友交而不信乎(여붕우교이불신호)
傳不習乎(전불습호)
논어 학이편(學而篇)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


포정해우(解牛)

포정이 소를 잡는다


포정이 문혜군을 위해 소를 잡았다.
손을 대고 어깨를 기울여 발로 누르며 무릎을 구부리면서
칼질을 하는 동작이 모두 음률에 맞아떨어졌다. 
마치 춤(桑林之舞)을 추거나 음악을 연주(經首之會)하듯 하였다.
문혜군은 감탄하며 말했다.
"아, 훌륭하구나. 기술이 어찌 이렇게까지 뛰어날 수 있는가?"

포정은 칼을 놓고 말했다.
"제가 중요하게 여기는 것은 도(道) 입니다. 
기술(技)보다 더 나아간 경지이지요.
제가 처음 소를 잡을 때는 오로지 소만 보였습니다.
3년이 지나자 이제 소를 그대로의 모습으로 보지 않게 되었습니다.
요즘 저는 정신으로 소를 대할 뿐 눈으로 보지는 않습니다
감각을 통해 알고자 하는 것을 멈추면 마음이 움직이게 됩니다. 
하늘의 이치에 따라, 칼을 큰 틈에 밀어넣고 큰 결을 따라 움직이면 됩니다. 그것은 원래 그렇게 되어 있는 것이니, 칼끝이 힘줄이나 뼈를 건드려본 적이 없습니다.
솜씨 좋은 소잡이가 해마다 칼을 바꾸는 것은 힘줄을 가르기 때문이며,
보통의 소잡이가 달마다 칼을 바꾸는 것은 뼈를 자르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저의 칼은 19년째 쓰면서 수천 마리의 소를 잡았지만, 칼날은 숫돌에서 새로 꺼내온 것과 같습니다. 
뼈마디에는 틈새가 있으나 칼날에는 두께가 없습니다. 
두께 없는 것을 틈새에 넣으면 빈 공간이 넓어서 칼날이 놀아도 여유가 있습니다. 그러니 19년이 되어도 칼날이 방금 숫돌에서 나온 것과 같은 겁니다."

이에 문혜군은 말했다.
"훌륭하구나. 나는 포정의 말을 듣고 양생의 도를 터득했다."



庖丁爲文惠君解牛(포정위문혜군해우) 之所觸(수지소촉) 肩之所倚(견지소의) 足之所履(족지소리) 膝之所踦(슬지소기) 砉然嚮然(획연향연) 奏刀騞然(주도획연) 莫不中音(막불중음) 合於桑林之舞(합어상림지무) 乃中經首之會(내중경수지회) 文惠君曰(문혜군왈) 嘻善哉(희선재) 技蓋至此乎(기개지차호) 庖丁釋刀對曰(포정석도대왈) 臣之所好者道也(신지소호자도야) 進乎技矣(진호기의) 始臣之解牛之時(시신지해우지시) 所見無非牛者(소견무비우자) 三年之後(삼년지후) 未嘗見全牛也(미상견전우야) 方今之時(방금지시) 臣以神遇而不以目視(신이신우이불이목시) 官知止而神欲行(관지지이신욕행)

依乎天理(의호천리) 批大卻(비대각) 導大歟因其固然(도대여인기고연) 枝經肯綮之未嘗(지경긍계지미상) 而況大軱乎(이황대고호) 良庖歲更刀(량포세갱도) 割也(할야) 族庖月更刀(족포월갱도) 折也(절야) 今臣之刀十九年矣(금신지도십구년의) 所解數千牛矣(소해수천우의) 而刀刃若新發於硎(이도인약신발어형) 彼節者有閒(피절자유한) 而刀刃者無厚(이도인자무후) 以無厚入有閒(이무후입유한) 恢恢乎其於遊刃必有餘地矣(회회호기어유인필유여지의) 是以十九年而刀刃若新發於硎(시이십구년이도인약신발어형)""

文惠君曰(문혜군왈) 善哉(선재) 吾聞庖丁之言(오문포정지언) 得養生焉(득양생언)

<장자(莊子)> 養生主(양생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

개가 사나우면 주막의 술이 쉰다

구맹주산(狗猛酒酸)



송나라 사람 중에 술장사가 있었다.

그릇을 매우 청결하게 하고,
팻말을
 아주 길게 달아놓았지만, 
술이 쉬도록 팔리지 않았다. 
마을 사람들에게 그 까닭을 물으니, 
마을 사람들이 말했다.

“공의 개가 사나워, 
사람들이 그릇을 들고 들어가 공의 술을 사려하면 
개가 나와 물어버립니다.
이것이 
술이 시도록 팔리지 않는 까닭입니다”

~~~~~~~~~~~~~~~~~~~~~~~~~~
宋人有酤酒者 
爲器甚潔淸 置表甚長而 酒酸不售 問之里人其故 里人曰 公之狗猛 人挈器而入 且酤公酒 狗迎而噬之 此 酒所以酸不售之故也. 

_ 한비자(韓非子) 외저설(外儲說) 右 

挈(설) 손에들다. 噬(서) 물다, 씹다.



개를 키워본 사람은 알지만, 개의 성질은 주인을 닮는다.

사나운 개가 있는 집의 주인을 보면 응당 그렇지 하고 확인하게 되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이 고사의 송나라 술장사도 개를 탓할 게 못된다. 애초 개를 인정으로 순하게 키우지 못한 본인의 탓이다.

회사도 마찬가지다. 사나운 개처럼 갑질을 해대는 직원이 있다면, 그 경영자의 인격도 그렇다고 보면 된다.

개인들에게도 사람들의 접근을 막는 자기 내부의 사나운 개를 키우는 사람들이 있다. 자신 내부의 사나운 개가 어디 있는지 찾아 보고, 그 놈을 얌전하게 다스리도록 항상 애써야 할 일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
"지켜보고 있는 냄비는 끓지 않는다"
(A watched pot never boils.)


조급한 마음에 충분히 기다리지 못하고 닥달하면,
그 조급함 때문에 더 늦게 끓는 것 같이 느껴진다는 뜻이겠지요.
모든 일에는 충분히 성숙될 수 있는 시간이 필요한 법입니다.

이와 유사한 고사성어로 알묘조장(揠苗助長)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모가 빨리 자라지 않아 애가 타는 농부가, 모가 자라는 것을 도와준다고 모를 조금씩 뽑아올려주었더니, 결국 모는 모두 말라죽고 만다는 이야기입니다.
아이 키울 때 알묘조장 많이 하셨죠?

한편으로는, 이런 말도 있습니다.

"지켜보고 있지 않는 냄비는 항상 끓어넘친다."
(An unwatched pot always boils over.)
적절한 관심과 관리를 항상 유지하여야 한다는 뜻이겠지요.

그럼.. 어쩌란 말이냐. 라고 말하고 싶으시죠?
이렇게 하면 어떻겠습니까?

"한 눈으로는 바라보고, 다른 한 눈으로는 느껴라."
(One eye sees, the other feels.)

한 눈은 보이는 것을 인식하고, 다른 한 눈은 보이지 않는 것을 감지하라는 말인것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