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주는 좋고 싫음을 드러내지 마라

거호거오(去好去惡)



군주에게는 두 가지 근심이 있다.

똑똑한 자를 쓰면,

그 신하는 장차 똑똑함을 이용하여 군주를 겁박할 것이고,

아무 사람이나 쓰면 일이 막혀 견뎌내지를 못한다

군주가 똑똑한 자를 좋아하면,

신하들은 거짓으로 꾸며 행동하여 군주가 바라는 것에 맞추려 할 것이니,

신하들의 속 마음이 드러나지 않을 것이고,

신하들의 속 마음이 드러나지 않으니,

군주는 신하들을 분별할 수가 없는 것이다.   



월왕이 용맹함을 좋아하니 죽음을 가벼이 여기는 백성이 많았고,

초 영왕이 허리 가는 사람을 좋아하니 나라에 굶어 죽는 자가 많았다.

제 환공이 투기심이 있고 여색을 밝히니 수조가 스스로 거세하여 내시가 되었고

환공이 맛난 음식을 좋아하자 역아는 맏아들의 머리를 쪄서 진상하였다.

연 자쾌가 어진 이를 좋아하니 자지는 나라를 넘겨받지 않으려는 척했다.

 

그래서 군주가 싫어하는 것을 보이면,

신하들은 그런 기미를 숨기고

군주가 좋아하는 것을 보이면,

신하들은 잘하는 척 꾸미게 된다.

 군주가 원하는 바를 드러내면

그것을 바탕으로 신하들은 태도와 마음가짐을 취하게 되는 것이다.


그래서 자지(子之)는 어짐을 빌어 그 군주의 자리를 빼앗았고

수조와 역아는 군주가 원하는 것을 이용하여 그 군주를 버렸으니,

결국 자쾌는 반란으로 죽고,

환공은 구더기가 문밖으로 기어나올 때까지 장례를 치르지 못하였다.


이 모두는 무엇 때문인가?

군주의 속 마음을 신하에게 보여준 데서 일어난 재앙이다.

신하의 마음은 본시

그 군주를 반드시 사랑하지는 않으며,

자신의 이익을 중히 여기기 때문이다.

지금 군주가 그 속마음을 감추지 못하고 그 기미를 숨기지 않으면

이는 신하로 하여금 군주를 해칠 빌미를 주는 것이니

신하들이 자지(子之)나 전상(田常) 같이 되는 것은 어렵지 않다.

그러기에 말하기를

좋아하고 싫어하는 것을 버려라.

그러면 신하들은 본 마음을 드러낼 것이니,

군주에게는 가리워짐이 없어진다.


人主有二患 任賢 則臣將乘於賢 以劫其君 妄舉 則事沮不勝 故人主好賢

則群臣飾行以要君欲 則是群臣之情不效 群臣之情不效 則人主無以異其臣矣.

故越王好勇 而民多輕死 楚靈王好細腰 而國中多餓人 齊桓公妬而好

故豎刁自宮以治內 桓公好味 易牙蒸其子而進之 燕子噲好賢 故子之明不受國.

君見惡 則群臣匿端 君見好 則群臣誣能 人主欲見 則群臣之情態得其資矣 

故子之託於賢以奪其君者也 豎刁 易牙因君之欲以侵其君者也

其卒子噲以亂死 桓公蟲流出戶而不葬.

此其故何也 人君以情借臣之患也 人臣之情非必能愛其君也 重利之故也

今人主不掩其情 不匿其端 而使人臣有緣以侵其主 則群臣子之 田常不難矣

故曰 去好去惡 群臣見素 群臣見素 則大君不蔽矣.

_ 한비자(韓非子) 이병(二柄)



** 거호거오(去好去惡)
리더는 그를 따르는 사람들 앞에서 좋아하는 것이나 싫어하는 것을 나타내어서는 아니된다. 

리더가 무엇을 좋아하고 무엇을 싫어하는 지를 알게되면 그를 따르는 사람들은 리더의 호오(惡)에 따라 내심을 숨기거나 가진 것을 거짓으로 꾸미게 되기 때문이다.

리더의 사적인 호오(惡)가 조직의 왜곡된 운영을 초래하게 됨을 경계하고, 결국 리더의 철저한 자기관리(절제, Discipline)를 요구하고 있다.

그래서 "모든 위대한 리더들은 자신들의 가장 중요한 책임이 스스로의 절제와 개인적 성장임을 인식하고 있다. 스스로를 이끌지 못하는 사람은 남들을 이끌 수 없는 법이다." _ 존 맥스웰


그리고 "사람들은 반드시 두 가지 중 하나의 고통을 선택하여야 한다. 절제의 고통과 후회의 고통." _ 존 론


** 그래서 군주는 바라는 바를 드러내지 말아야 한다(君無見其所欲).

한비자는 주도(主道)에서도 같은 말이 나온다.
군주가 바라는 바를 보이면 신하들이 겉으로 꾸밀 것(雕琢)이니 군주는 자신의 뜻을 드러내어서는 아니된다. 군주가 뜻을 드러내면 신하들은 본심과 다은 의견을 내세울 것이다(君見其所欲 臣自將雕琢 君無見其意 君見其意 臣將自表異).

군주가 좋아하는 것과 싫어하는 것을 버리면 신하는 곧 본 마음을 드러낼 것이며, 군주가 옛것을 버리고 알고 있는 것도 버리면 신하들은 곧 스스로 대비할 것이다(去好去惡 臣乃見素 去舊去智 臣乃自備).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

 예(羿)가 활쏘기에 정통할 수 있었던 것은

 

 

()가 활을 만들고,

부유(浮游)가 화살을 만들어 주었기에

(羿)가 활쏘기에 정통할 수 있었다.

해중(奚仲)이 수레를 만들고

승두(乘杜)가 마구를 만들어 주었기에

조보(造父)가 말다루기에 정통할 수 있었다

옛부터 지금까지 양쪽 재능에 모두 정통한 자는 없었다.


倕作弓(수작궁) 浮游作矢(부유작시) 而羿精於射(이예정어사)

奚仲作車(해중작거) 乘杜作乘馬(승두작승마) 而造父精於御(이조보정어어)

古及今未嘗有兩而能精者也 _ 순자 해폐(筍子 解蔽




**

- 造父(조보) : 周穆王(주목왕)의 馭者(어자)로서, 말을 잘 다루었으며, 팔준마(八駿馬)가 이끄는 마차를 몰고 주목왕의 서방 순수(巡狩)를 수행하였다.

羿(예) : 중국의 전설 상의 활의 명수.려져 있다. '회남자()'에 따르면, 예(羿)는 요()임금의 신하로 10개의 태양이 한꺼번에 떠올라 곡식과 사람을 말려 죽이고 있어 그 중에서 9개를 쏘아 떨어뜨렸다고 함. 아내는 항아()( 또는 아()). 예가 서왕모(西)에게 불사약()을 얻었는데, 그녀가 훔쳐 먹고는 월궁()으로 달아나서 월신()이 되었다고 한다.

- 해중(奚仲) : 삼황오제(三皇五帝) 가운데 하나인 황제(黃帝)의 증손인 제곡(嚳)의 후손. 제곡은 우호(, 바다와 바람의 신)를, 우호는 음양()을, 음양은 번우(禺, 배를 발명)를, 번우는 해중을 낳았다. 해중은 하()나라 때 해거복대부(, 거정()의 관직을 가지고 수레를 발명하였다 한다.


**팀웍의 중요성
이 고사는 한 사람이 여러 재능에 두루 정통할 수 없으니,

그래서 한 분야의 탁월함이 있기 위해서는, 반드시 다른 탁월한 사람들의 팀웍이 뒷받침되어야 함을 지적하고 있다.


팀웍이란 과업을 나누어 성공을 곱하는 것!



**팀 구성원의 역할은 명백히 구분되어야 한다.

(責)과 월권(越權)의 폐해에 대해서는

     상벌의 기준_ 형명(刑名) (한비자 이병 二柄) 참조.


**오서지기(鼯鼠之技)

오서오기() 또는 오서기궁()이라고도 하며, 다방면에 모두 탁월한 능력을 동시에 보유할 없음을 지적하는 말이다.

순자(筍子)의 '권학()' 편에 이런 말이 나온다. 


갈림길을 모두 가는 자는 도달하지 못하고, 

두 임금을 섬기는 것은 용납되지 못한다.

눈은 두 곳을 동시에 제대로 볼 수가 없고, 

귀는 두 가지 소리를 동시에 똑똑히 들을 수 없다.

등사(蛇)는 다리가 없어도 날아다니지만,

날다람쥐(鼠)는 다섯 가지 재주가 있지만 궁하다

()



오서의 다섯가지 재주에 대해 후한() 때 허선()이 편찬한 자전인 설문해자(字)에는 다음과 같이 설명되어 있다. 그 재주가 참 궁(窮)하다.

                 能飛不能上屋 날 수 있으나 지붕에 오르지 못하고,

                 能緣不能窮木 나무를 탈 수 있으나 끝까지 오르지 못하고,

                 能遊不能渡谷 헤엄칠 수 있으나 계곡을 건너지 못하고,

                 能穴不能掩身 땅을 팔 수 있으나 몸을 숨기지는 못하고,

                 能走不能先人 달릴 수 있으나 사람보다 빠르지 못하다.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


상벌의 기준_ 형명(刑名)(한비자 이병 二柄)




군주를 속이는 신하를 없애고자 하면

형명(名)이 부합되는지를 살펴야 한다.

형명(名)이란 말(言)과 일(事)이다.

신하로 하여금 스스로 말하게 하고

군주는 그 말에 의거해서 그에게 일을 맡기며,

오로지 그 일을 가지고 공(功)의 책임을 묻는다. 

(功)이 일(事)에 부합하고, 일이 그 말(言)에 부합하면

상을 주어야 하며,

(功)이 그 일(事)에 부합하지 않고, 일이 말(言)에 부합하지 않으면

벌을 주어야 한다.

그러므로 신하들은 그 말이 크고 공이 작기에 벌을 받는 것이며

공이 작다 하여 벌을 받는 것이 아니다.

벌은 공(功)과 명(名)에 부합하지 않기 때문에 주어지는 것이다.

신하들이 말은 작게 하였는데 그 공이 큰 경우에 역시 벌이 주어지는데,

큰 공이 기쁘지 않아서가 아니라 

()의 불일치가 큰 공을 가지는 것에 비해

심대한 해악이기 때문에 벌하는 것이다.


옛날에 한소후(韓昭侯)가 취하여 잠이 들었는데

전관(典冠)이 군주가 추워하는 것을 보고 군주에게 옷을 덮어 주었다.

한소후가 잠에서 깨어나 기뻐하며 좌우에 물어 말했다.

"누가 옷을 덮어 주었느냐?"

좌우에서 대답했다.

"전관입니다."

그러자 한소후는 전관(典冠)과 전의(典衣) 모두를 벌하였.

전의의 죄는 자신의 일을 놓친 것이고

전관의 죄는 그 직분을 월권한 것이다. 

추운 것을 싫어하지 않음이 아니라

직분을 침범한 폐해가 추위보다 심대하기 때문이다.


고로 밝은 군주는 신하를 키움에 있어

신하가 그 직무를 넘어 공을 세우지 않게 하고

자신이 말한 것과 불일치한 일이 없도록 하여야 한다.

월권이면 죽음을 내리고 불일치이면 처벌함으로써,

맡은 직무의 확실히 지키고 그 말한 바에 충실하게 된다.

그러면 신하들은 붕당(朋黨)을 하여 서로 위하지 못하게 된다.  



人主將欲禁姦,則審合刑名者,言與事也。人臣者陳而言,君以其言授之事,專以其事責其功. 功當其事,事當其言,則賞;功不當其事,事不當其言,則罰。故群臣其言大而功小者則罰,非罰小功也,罰功不當名也。群臣其言小而功大者亦罰,非不說於大功也,以不當名也害甚於有大功,故罰。

昔者韓昭侯醉而寢,典冠者見君之寒也,故加衣於君之上,覺寢而說,問左右曰:「誰加衣者?」左右對曰:「典冠。」君因兼罪典衣與典冠。其罪典衣、以失其事也,其罪典冠、以越其職也。

非不惡寒也,以侵官之害甚於寒。故明主之畜臣,臣不得越官而有功,不得陳言而不當。越官則死,不當則罪,守業其官所言者貞也,則群臣不得朋黨相矣。




** 형명(名)과 (功)

'형(刑)'은 통상 형벌을 가리키는 말이만, 법률, 모범, 본보기, 표준 등의 의미도 가지고 있다.

'형명(名)'에서의 '형(刑)'은 신하가 스스로가 달성하겠다고 말한 목표를 가리키며, '명(名)'은 신하가 말한 '형(刑)'에 기초하여 군주가 부여한 직무이다.

(功)은 신하가 직무를 수행하여 달성한 성과이다.


** 한비자의 가르침은 이렇게 정리된다.

첫째, 신하가 자신이 달성하고자 하는 목표를 스스로 자신의 말(刑)로 하게 하라.

둘째, 그 말(刑)에 걸맞는 일(名)을 부여하라.

셋째, 그 일에 부합하는 (功)으로 책임을 물어라.

넷째, 형명(名)과 (功)이 모두 부합되면 상을 주고, 그렇지 않으면 벌을 주라.

형명(名)과 (功)이 부합되지 않아 벌을 주어야 하는 이유는 다음과 같다.

  - 자신의 직무를 놓친 실(失責),

  - 자신의 직무를 넘어선 월권(越權)

  - 목표 예측의 실패(너무 과도하거나 과소).


** 왜 한비자는 형명(名)의 일치를 그토록 강조할까?

형명(名)의 불일치가 가져오는 폐해를 생각해보자. 

먼저 월권을 생각해보자. 만약 월권이 허용된다면 신하들은 군주의 환심을 사기 위해 다른 신하의 직무를 넘보게 될 것이다. 그러면 업무분장의 엄격함이 유지되지 못하니 신하들간의 불신과 갈등이 높아질 것이고, 자신의 일을 제대로 챙기거나 수행하지 못한 실책에 대해서도 벌하기 어려워진다.

공의 관점에서 생각해보자. 당초 큰 공을 공언하였으나 그에 크게 미치지 못한 신하를 벌하는 것은 당연하다. 

그런데 당초 작은 목표를 설정하여 직무를 부여받은 다음, 결과적으로 큰 성과를 이룬 경우, 한비자는 이마저도 처벌대상임을 강조하고 있다.

군주가 목표에 비해 큰 성과를 이룬 신하를 선호하면, 모든 신하는 역량에 부합하는 최적의 목표 혹은 도전적인 목표를 회피하고, 안전하고 소극적인 목표를 추구하는 폐단이 발생하게 될 것이다.

이처럼 한비자는 형명 불일치의 폐해를 정확히 꿰뚫고 있었다.


** 붕당(朋黨)의 위험

특히 한비자는 실책(失責)과 월권(越權)이 묵인될 경우에 발생할 수 있는 붕당(朋黨)의 위험을 언급하고 있다.

신하들끼리 자신의 책무를 서로 주고 받아 타인의 직무를 대신해주는 등 서로를 도와주게 되면, 친소관계가 이루어지고 그 친소관계는 무리를 형상하여 붕당화될 위험을 예상할 수 있다. 

역시 한비자의 대단한 통찰력을 느낄 수 있다.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

백락이 있은 후에 천리마가 있다


상에 백락이 있은 후에

천리마가 있으니,

천리마는 항상 있으나

백락은 항상 있는 것은 아니다.

그래서 비록 천리마가 있어도

그저 종의 손에서 욕을 당하며,

마구간에서 보통 말들 사이에서 죽으니

천리마라 불리우지 못하는 것이다.

천리마는 한번에 곡식 한  섬을 먹기도 하는데,

말 먹이는 자가 그 능력을 알지 못하고 먹이니,

그 말이 비록 천리를 가는 능력이 있어도

배불리 먹지 못해 힘이 부족하여,

그 재주의 탁월함을 겉으로 드러내지 못한다.

또 보통 말들과 같아 지려해도 불가능한 일이니,

어찌 천리를 가는 능력을 구할 수 있겠는가.

채찍질을 하여도 그 합당한 방법으로 하지 못하고,

먹여도 그 재주를 다할 수 있게 먹이지 못하고,

울어도 그 뜻을 알아주지 못하면서,

채찍을 잡고 갖다 대며 말하기를,

'천하에 좋은 말이 없구나'라고 한다.

오호라~ 정말 천리마가 없는 것인가,

아니면 천리마를 알아보지 못할 뿐인가.


世有伯樂 然後 有千里馬, 千里馬 常有而 伯樂 不常有

故 雖有名馬 祗辱於奴隸人之手 騈死於槽櫪之間 不以千里稱也.

馬之千里者 一食 或盡粟一石 食馬者 不知其能千里而食也 是馬 雖有千里之能

食不飽 力不足 才美 不外見 且欲與常馬等 不可得 安求其能千里也

策之不以其道 食之不能盡其材 鳴之不能通其意 執策而臨之曰

天下無良馬 嗚呼 其眞無馬耶 其盡不識馬耶

_ 한유(韓愈) ‘雜說




** 인간 중의 천재들도 그러하지만, 천리마는 다소 비정상적으로 보인다.

그래서 진정으로 뛰어난 감별능력이 없으면 천리마를 찾아내지 못하는 법이다.


** 어디 천리마나 인재 뿐이겠는가.

아이디어나 기회도 마찬가지이다.

<처음 들었을 때 터무니 없다는 생각이 들지 않으면
그 아이디어는 싹 수가 없다. _ 아인슈타인>


<우리의 무지와 편견은
얼마나 많은 아이디어와 기회를 교수대로 보내었을까.>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

사자의 몫(Lion's Share)



사자의 몫(Lion's Share)이란,


어떤 분배에 있어서

가장 큰 몫 혹은 알짜배기 몫을 가리키는 말로서,

누군가에게 주도권이 편중된 불평등한 분배에 기인한 결과이다.



**
말은 이솝우화가 출처인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몇 가지 상이한 버전이 알려져있다. 
널리 알려진 두 가지 버전은 다음과 같다.


#1




사자가 당나귀, 여우와 함께 사냥을 나가서
먹이를 많이 잡아왔다.
사자가 당나귀에게 분배를 지시하자,
당나귀는 먹이를 똑같이 분배하여 각자에게 동일한 몫을 나누어주었다.

여우는 매우 만족하였지만,
사자는 격노하여
그의 큰 앞발로 당나귀를 한 방에 때려눞혀 먹이감에 보태어버렸다.
그러고는 여우에게 화난 목소리로 다시 분배할 것을 지시했다.
여우는 지체없이 모든 먹이들을 거대한 무더기 하나로 쌓아올렸다.
그러고는 그 중에서 아주 작은 부분만을 자기 몫으로 덜어냈다.
그마저도 염소의 뿔과 발굽, 황소의 꼬리 끄트머리 정도였다.
이제 사자는 전적으로 만족스런 모습으로 되돌아와서,
기쁜 표정으로 여우에게 물었다.
"이렇게 공평하게 분배하는 법은 누구에게서 배운거냐?"
여우가 슬슬 물러나며 대답했다.
"당나귀에게서 배웠습니다."



A Lion, an Ass, and a Fox were hunting in company, and caught a large quantity of game. The Ass was asked to divide the spoil. This he did very fairly, giving each an equal share.The Fox was well satisfied, but the Lion flew into a great rage over it, and with one stroke of his huge paw, he added the Ass to the pile of slain. Then he turned to the Fox.
“You divide it,” he roared angrily.
The Fox wasted no time in talking. He quickly piled all the game into one great heap. From this he took a very small portion for himself, such undesirable bits as the horns and hoofs of a mountain goat, and the end of an ox tail.
The Lion now recovered his good humor entirely.
“Who taught you to divide so fairly?” he asked pleasantly.
“I learned a lesson from the Ass,” replied the Fox, carefully edging away.


#2



사자가 여우와 재칼, 늑대와 함께 사냥을 나갔다. 

그들은 사냥물을 쫒아다니다, 결국 사슴 한 마리를 급습하여 사냥에 성공했다. 그러자 그 전리품을 어떻게 나눌 것인지가 문제가 되었다. 

"이 사슴을 네 등분해보게"라고 사자가 명령했다.

그래서 다른 동물들은 사슴의 가죽을 벗기고 네 조각으로 나누었다. 

그러자 사자는 그 네 조각 앞에 서서 판결을 내렸다.

첫 조각은 맹수의 제왕으로서의 내 능력에 대한 보상이고,

둘째 조각은 의사결정자로서의 나의 몫이며,

셋째 조각은 이 사냥에 있어서의 내 역할에 대한 보상이다.

마지막 조각에 대해서는.. 흠.. 

너희들 중 누가 감히 나와 이 조각을 놓고 겨뤄볼 수 있는지 보고 싶다."

여우는 다시 사이에 꼬리를 감추고 옆으로 물러나며 투덜거렸다.

"흥.. 당신은 수고는 나누려고 하면서 수확은 나누려 하지 않는군."



THE LION'S SHARE. The Lion went once a-hunting along with the Fox, the Jackal, and the Wolf. They hunted and they hunted till at last they surprised a Stag, and soon took its life. Then came the question how the spoil should be divided. "Quarter me this Stag," roared the Lion; so the other animals skinned it and cut it into four parts. Then the Lion took his stand in front of the carcass and pronounced judgment: The first quarter is for me in my capacity as King of Beasts; the second is mine as arbiter; another share comes to me for my part in the chase; and as for the fourth quarter, well, as for that, I should like to see which of you will dare to lay a paw upon it."
"Humph," grumbled the Fox as he walked away with his tail between his legs; but he spoke in a low growl. "You may share the labours of the great, but you will not share the spoil." 



** 독재적 의사결정 상황

이 '사자의 몫'은 누군가가 의사결정의 지배권을 가지고 있을 때 나타나는 불평등한 상황을 설멍하고자 할 때 자주 인용된다.
목표 달성을 위해 함께 노력하자는 사회적 합의를 모두 성실히 이행하였지만, 막상 수확을 분배할 때에는 의사결정권을 가진 자들이 온갖 이유를 대며 납득할 수 없는 이유로 불평등한 분배를 결정한다.

독재사회에서 쉽게 볼 수 있는 현상이다.  

이 말의 용례 : 
"그들은 '사자의 몫'을 누리면서 우리에게는 여우의 몫을 강요한다."


<당신은 수고는 나누려고 하면서 수확은 나누려 하지 않는군.> _ 이솝



** 기울어진 운동장

'사자의 몫'은 또한 '기울어진 운동장(uneven playing field)' 이론으로도 설명된다. 애초부터 공정한 경쟁이 이루어질 수 없는 상황을 '기울어진 운동장'이라 한다. 

약한 동물들이 사자와 파트너십을 이루어 뭔가를 도모하는 협력관계는 이미 모든 의사결정에서 평등을 유지할 수 없음을 예견하고 있다.

중소기업이 대기업의 관계, 경륜이나 자금의 격차가 큰 상방 간의 관계 등은 그들이 협력관계이든 경쟁관계이든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축구경기를 하는 것과 같다. 


한편으로 비지니스의 관점에서 생각하면, 모든 경영자는 자신에게 유리한 '기울어진 운동장'을 만들기 위해 혼신을 노력을 다하고 있다. 

자~ 오늘도 운동장을 내 쪽으로 조금 더 기울여봅시다~
그렇게 해서 '사자의 몫'을 내 것으로~~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