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의 자가진단 사항 10가지

사업 아이디어가 떠올랐을 때 스스로에게 질문해보라

- Entrepreneur.com의 associate editor 'Jane Porter'의 기사에 기초

 

 

 

 

가슴 설레는 사업 아이디어가 떠올랐지만, 그 실현 가능성에는 확신이 없다. 

이 때를 위해 당신의 사업 아이디어를 평가해 볼 수 있는 10가지 질문을 소개한다.

 

1. 고객은 누구인가?

아이디어가 당신에게 좋은 솔루션일 수는 있다. 하지만 비즈니스는 당신만을 위한 것이어서는 아니므로, 그 아이디어를 필요로 하는 고객 베이스가 명료히 특정될 수 있는가?

고객의 가장 큰 고통은 무엇이며, 당신의 아이디어가 그 고통을 어떻게 해소해 줄 수 있는지 스스로에게 물어보라!

시장을 제대로 파악하고 공략 대상을 세분화하여 자신의 타겟 고객을 명확히 하 것! 그것이 비즈니스 시작의 첫걸음이다.

 

2. 내가 바꾸고자 하는 것이 무엇인가?

당신의 제품이나 서비스가 기존 시장에 존재하는 무엇을 대체하고자 하는지 물어보라!

그리고 그러한 대체를 유인하는 힘 내지는 대체 강제력은 얼마나 충분히 강한가?

대체 대상인 제품이나 서비스는 당신의 것과 반드시 동일한 목적의 것일 필요는 없다. 그거 목표 고객들의 소비 습관을 지켜보고, 어떻게 하면 그들이 현재 구매하는 것 대신에 당신의 것을 구매하게 만들 것인가를 심사숙고해보라.

 

3. 다른 사람들을 어떻게 설득할 것인가?

당신의 아이디어를 가능한한 가시적으로 확인가능하게 하라.

예를 들면 개발 도면이나 동작가능한 프로토타입으로 만들어보라는 말이다.

그것을 이용하며 다른 사람들에게 당신의 아이디어를 쉽게 설명할 수 있고, 얼마나 많은 지지 세력이 존재하는지 확인하고 시작할 수 있다.

자신의 아이디어를 타인에게 이해시킬 수 없다면 비즈니스 시작의 불가능하다.

 

4. 우리 팀에 필요한 인물은 누구인가?

아이디어의 초기 단계에서부터, 당신의 아이디어에 대해 관련 지식을 잘 갖춘 진솔한 충고를 해줄 만한 사람을 찾아두어야 한다.

그리고 제품 개발, 마케팅, IT 등 다양한 업무 분야에서 브레인 역할을 해줄 사람들을 고려해둘 필요가 있다.

그런 사람들에게 접근할 때에는 그들이 어떤 점에 흥미를 가지고 참여할 것인지에 대해서도 알아둘 필요가 있다.

 

5. 내게 어떤 자원이 필요한가?

당신의 아이디어가 실제로 실현되려면 어떤 자원들이 필요할지 물어보라.

공장, 컴퓨터, 사무실 공간 등..

모든 주요 자산들의 리스트를 만들고 이들을 여하히 마련할 것인지를 결정하고,  이후에 테스트나 제품개발을 위한 시간과 자금을 투자하라.

 

6. 구매 사이클은 얼마나 긴가?

당신의 제품이나 서비스에 대한 구매 사이클을 제대로 알아야만 당면한 현급 수요를 에측할 수 있다. 구매사이클이 긴 경우에는 매출 실적이 발생하기 전의 초기 자금이 많이 피료하다. 예를 들면 병원에 필요한 의료기기를 판매하고자 하는 경우에는 거래가 성사될 때까지 적어도 18개월은 걸릴 것으로 생각하여야 하고, 스마트폰 앱의 경우라면 구매는 즉시 발새할 수 있다.

 

7. 판매량은 합리적으로 예측해보라?

실제의 영업실적을 구체적으로 예측하여야 한다.

예를 들어 식당의 경우, 그 도시의 연간 평균 외식 매출액으로 가늠해서는 아니되며, 준비하는 식당의 크기, 수용능력, 고객당 평균 지출액, 영업시간 등을 고려하여야 한다.

 

8. 어느 정도 성장 잠재력이 있을 것인가?

당신의 비즈니스가 얼마나 크게 될 것인지, 그런 당신의 기대에 당신의 아이디어가 과연 부응할 수 있는지에 대해 명확히 가늠해보라.

예를 들어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거나 손으로 무언가를 만드는 일을 한다면, 제품을 대량생산하는 회사만큼 빠르게 성장할 수는 없을 것이다.

당신은 유한한 시간을 팔고 있는가? 혹은 무한히 팔수 있는 제품을 판매하는가?

 

9. 필요한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가?

아이디어를 갖는다는 것가 그것을 실현하는 것 그 두 가지는 판이하게 다른 일이다.

당신은 당신의 아이디어를 비즈니스화할 능력을 갖추었는지 진솔히 평가해보라.

그 아이디어가 고급 기술이나 상당한 비즈니스 경험을 필요로 하지만 당신이 그런 능력을 가지고 있지 못하다면, 그런 갭을 채워줄 누군가르 찾아낼 수 있어야 한다.

 

10. 적어도 2년은 몰입해볼만한 일인가?

아이디어를 제시하는 것은 짜릿하 일이다. 그러나 그 아이디어에 적어도 2년간 온몸을 내던쟈 몰입할 의지가 있는가?

그리고 가족, 친구 및 멘토들의 지지는 받고 있으며, 희생이 필요하다면 기꺼히 감수할 수 있는가?

새로운 비즈니스는 그 자체 상당한 기회 비용이 소요되고 막대한 시간과 에너지가 투입되어야 한다는 사실을 기억하여야 한다.

 

 

** 출처 : 10 Questions to Ask Yourself When Testing a Business Idea

 

** 함께보면 좋은 포스팅

[허성원 변리사의 경영조언] 돌쟁이 아기에게서 배우는 마케팅 이론 5가지!

[허성원 변리사의 경영조언] 창업하기 전에 알았더라면 좋았을 15가지

[허성원변리사의 경영조언] 스타트업 창업자들을 위한 세스 골드스타인의 10가지 조언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
 나는 오늘도 혼자서 북치고 장구치고 춤까지 추려고 한다.

CEO들이 반드시 읽어봐야할 좋은 글이라서 퍼왔습니다.

"기업성공의 가장 중요한 요건-서로 보완적인 능력을 가진 팀 만들기" from "에스티마의 인터넷이야기"

... ....
(전략)
사람은 Entrepreneur (E), Producer (P), Administrator (A), Integrator (I) 4가지 유형으로 나눌 수 있다는 것이다. 물론 사람을 이 4가지유형중 하나로 단순히 정의할 수는 없으며 보통은 이 4가지 성격이 혼합되면서 어느 한가지가 가장 두드러지는 경우가 많다.

•Entrepreneur -창업가. 새로운 것을 발명하는 사람. 큰 그림을 볼 수 있는 사람. 미래를 미리 준비하는 사람.
•Producer – 실제로 제품을 만들고 실행하는 사람.
•Administrator -질서를 만드는 사람. 관료적일 수는 있지만 일이 제대로 되도록 룰을 만들고 실행하는 사람. 일을 진행하는데 방해가 되는 것처럼 보이기도 하지만 Chaos가 발생했을때 질서를 잡는 사람.
•Integrator – People person. 다른 세가지 유형의 사람들을 잘 이해하고 그들이 잘 지낼 수 있도록 도와주는 사람. 대개 E, P, A유형의 사람들은 서로 싫어하면서 싸우는 일이 잦기 때문. 대개 P는 A를 싫어하고, 특히 E는 항상 A를 증오한다고. E는 절차를 무시하고 뭔가를 해내려고 하고 A는 그래도 시스템을 따라야한다고 주장하기 때문.

빌 그로스의 경우는 ‘E’가 무척 높고 적당한 ‘P’의 성향을 가지고 있다고 한다. 어떤 사람은 ‘E’만 높고 ‘P’의 성격은 전혀 없기도 하다. 몽상가다. 하지만 ‘E’가 서로 신뢰할 수 있는 ‘P’를 구한다면 서로 보완이 가능하기 때문에 문제가 없다.

빌 그로스는 여기서 이 4가지 유형의 사람의 특징을 설명하는 재미있는 비유를 소개한다.

더러워진 창문이 있는 방에 4명이 앉아있다. E는 창을 가르키며 이렇게 이야기한다. “저기를 보라고. 저기 우리가 빌딩을 지을 수 있는 주차장이 있는데…” 그는 창문자체는 보지도 않고 저 멀리 보이는 미래를 신이 나서 떠든다. 그러자 P는 창문을 보며 “저기 창문에 보이는 스크래치와 더러워진 유리를 보라고. 우린 저것을 빨리 청소해야 해”라고 말한다. 그러자 A는 “아니 그러지 말고 우리는 더러워진 창문이 보일 경우 사람들이 총무과에 알릴 수 있도록 신청양식을 만들어야해. 그럼 그 양식을 통해 신청을 받고 순차적으로 처리하면 돼”라고 말한다. I는 아무 말도 하지않고 다른 3사람을 보면서 “저 3사람의 머리속을 들여다보고 싶다니까(I wonder what those people are thinking.)”라는 생각을 한다.
이 Integrator는 실질적인 제품개발이나 마케팅에는 큰 관심이 없다. 이 사람은 다른 사람들의 감정을 신경쓰면서 문제가 생기면 사람들사이에 끼여들어 중재해주려고 한다. 이런 Skill은 물론 CEO에게도 필요한 것이기도 하지만 회사내에 이런 I성격을 가진 사람은 반드시 필요하다.
(후략)
....


http://estima.wordpress.com/2011/12/26/complementaryskills/#comment-3198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