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맹주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8.09 개가 사나우면 주막의 술이 쉰다

개가 사나우면 주막의 술이 쉰다

구맹주산(狗猛酒酸)



송나라 사람 중에 술장사가 있었다.

그릇을 매우 청결하게 하고,
팻말을
 아주 길게 달아놓았지만, 
술이 쉬도록 팔리지 않았다. 
마을 사람들에게 그 까닭을 물으니, 
마을 사람들이 말했다.

“공의 개가 사나워, 
사람들이 그릇을 들고 들어가 공의 술을 사려하면 
개가 나와 물어버립니다.
이것이 
술이 시도록 팔리지 않는 까닭입니다”

~~~~~~~~~~~~~~~~~~~~~~~~~~
宋人有酤酒者 
爲器甚潔淸 置表甚長而 酒酸不售 問之里人其故 里人曰 公之狗猛 人挈器而入 且酤公酒 狗迎而噬之 此 酒所以酸不售之故也. 

_ 한비자(韓非子) 외저설(外儲說) 右 

挈(설) 손에들다. 噬(서) 물다, 씹다.



개를 키워본 사람은 알지만, 개의 성질은 주인을 닮는다.

사나운 개가 있는 집의 주인을 보면 응당 그렇지 하고 확인하게 되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이 고사의 송나라 술장사도 개를 탓할 게 못된다. 애초 개를 인정으로 순하게 키우지 못한 본인의 탓이다.

회사도 마찬가지다. 사나운 개처럼 갑질을 해대는 직원이 있다면, 그 경영자의 인격도 그렇다고 보면 된다.

개인들에게도 사람들의 접근을 막는 자기 내부의 사나운 개를 키우는 사람들이 있다. 자신 내부의 사나운 개가 어디 있는지 찾아 보고, 그 놈을 얌전하게 다스리도록 항상 애써야 할 일이다.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