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12.25 장경오훼(長頸烏喙)형 인간

장경오훼(長頸烏喙)형 인간

(어려움은 함께 할 수 있으나 즐거움은 함께 누릴 수 없는 사람)


인생에서 좋은 때가 있듯이 어려운 때도 피할 수 없다. 인생 자체가 고락(樂)이 아닌가.
고락
(樂)은 밀물과 썰물처럼 우리 인생에 교번하여 오간다. 즐거움은 좋은 추억이 되지만, 어려움은 좋은 가르침이 되어 우리를 더욱 성장시킨다. 이러한 인생의 고락은 누구와 함께 나누는가에 따라 증폭되기도 하고 경감되기도 한다. 

그래서 가장 좋은 인간 관계는 고락의 오르내림을 언제나 변함없이 함께 나누는 동고동락(同苦同樂)의 관계이다. 하지만 인간의 모든 사람에게 동고동락을 요구할 수는 없다. 일반적으로 내가 부귀하여 좋은 상황일 때 사람들이 몰려오고 내가 빈천하여 어려워지면 떠나간다. 부귀다사(士) 빈천과우(友)가 인지상정이다. 

그런데 그 반대로 '어려움은 함께 할 수 있으나 즐거움은 함께 누릴 수 없는 사람'이 있다. 소위 장경오훼(喙)형 인간이다. 목이 길고 까마귀 부리같은 입을 가진 인간을 가리킨다. 사기(史記)의 월왕구천세가(越王句踐世家)에 나오는 말이다.

범려(蠡) 월왕 구천이 오나라를 멸하고 춘추전국시대의 패자가 되게 하는 데 가장 큰 공을 세웠다. 하지만 그는 공로에 대한 큰 보상을 버리고 월나라를 벗어나 제나라로 떠났다. 제나라에 도착한 범려는 그와 절친한 문종에게 다음 내용의 편지를 쓴다.

“날아다니는 새가 다 잡히면 좋은 활은 감추어지고, 날랜 토끼가 죽으면 사냥 개는 삶기게 된다오. 월왕의 사람됨이 목이 길고 입이 까마귀처럼 생겼으니, 환란은 같이할 수 있어도 즐거움은 같이할 수가  없는 사람이오. 그대는 어찌하여 떠나지 않소?” ( 蔵  烹.   去?)

이 고사에서 조진궁장(蔵) 토사구팽(烹)이라는 성어도 유래하였다. 토사구팽(烹)은 약 250년 후 한고조 유방을 도와 진시황이 통일한 진나라를 멸망시킨 한신이 유방에 의해 그의 세력을 제거당하면서 한 말이기도 하다. 

과연 장경오훼 즉 목이 길고 입이 나온 사람이 환란은 함께 할 수 있으나 즐거움은 함께 할 수 없는 유형의 사람일까? 관상학에서는 목이 짧으면 복록이 있고 길면 빈천하며, 입이 나온 사람은 야성적이고 자아가 강하다고 나와 있기는 하지만, 고락을 동반하기 적절한가에 대해서는 알 수가 없다. 아마도 범려는 관상학적인 관점과는 관계없이 구천의 인간적 특성을 그의 모습을 빗대어 말하고 싶었던 것 같다. 

구천은 와신상담(臥薪嘗膽)의 주인공이다. 오왕 부차에게 패하여 회계산에서 항복한 후, 스스로 부차의  신하가 되어 말을 끌고 청소를 하는 등 치욕을 참으며 심지어는 부차의 똥을 맛보기까지 하여 거짓 충성을 다하다가 3년 후 극적으로 풀려난다. 돌아온 구천은 장작 위에서 자고 수시로 쓸개를 핱으며 "회계산의 치욕(회계지치) 잊어서는 안된다"고 외치면서 복수의 다짐하였다. 그리고 마침내 범려와 문종의 치밀한 전략으로 오나라를 결국 멸망시키고, 중원의 패자가 된다. 

이같이 구천은 복수에 대한 집념이 너무도 강하다. 목적 달성을 위해 온갖 치욕을 견디는 참을성 역시 통상의 인간은 상상하기 힘들 정도로 대단히 강하다. 이런 류는 대체로 잔인하고 욕심이 많다. 그리고 다른 사람을 잘 믿지 않는다. 자신이 어려울 때는 바싹 엎드려 원하는 것을 어떻게든 얻어내지만, 형편이 좋아지면 어려울 때 도와주었던 사람을 까맣게 잊거나 그 도움을 가벼이 여기고 쉽게 배신한다. 

몇 년전 내게 큰 도움을 받았던 사람이 있다. 당시 지인의 소개로 우연히 만난 사이였는데 언젠가부터 자주 찾아왔다. 나이가 겨우 한 살 차이인데도 형님이라고 부르며 받들어모시듯 하더니 어느날 자신의 사정을 이야기 하며 도움을 요청했다. 쉽지 않은 일이긴 했지만 내 노력과 인맥으로 어떻게 해볼만한 일이기에 적극적으로 도와주었더니 다행히 큰 손해를 막을 수 있게 되었다. 그 후 연락도 없고 그럭저럭 잊고 지냈는데 며칠 전 찾아왔다. 형편이 좋아보였다. 그토록 혀가 감키도록 입에 담던 '형님'이라는 말도 쓰지 않고 심지어는 그냥 '허변리사'라고 부르기도 한다. 많이 교만해진 것이다. 결정적으로 나를 실망시킨 것은 점심 식당에서 한 짓이다. 서빙을 하는 40 중반 정도의 여종업원에게 거침없이 반말을 하며 지시를 한다. 기가 찼다. 내 입장이 그 여종업원과 같아진 것 같은 모멸감이 느껴졌다. 

그리고 범려가 말한 장경오훼(喙)형 인간이란 이런 사람을 가리키는 것이구나 하는 깨달음이 왔다. 이 사람은 목이 길지도 않고 까마귀 부리같은 입을 가지지도 않았지만, 어려움이 있을 때는 그것을 헤쳐나가기 위해 어떤 짓도 할 있고, 좋아졌을 땐 남들을 업신 여기며 교만을 즐기는 그런 사람이다. 

'웨이터의 법칙'(Swansons Unwritten Rules of Management)이라는 게 있다. 식당 등에서 웨이터 즉 종업원을 대하는 태도를 보면 그 사람의 인격을 알 수 있다는 것이다. 내게는 친절하지만 자신보다 약자인 종업원이나 다른 사람에게 무례한 사람은 결코 좋은 사람이 아니라는 가르침이다. 장경오훼형 인간을 쉽게 식별해 낼 수 있는 방법이다. 이런 사람과는 비즈니스를 도모해서는 안되며, 당연히 직원으로 채용하여서도 안되고, 그런 자가 상관이라면 범려처럼 가차없이 떠나야 한다. 그리고 나 자신이 약자들에게 무례한 짓을 하지 않았는지 되돌아보고 조심해야 한다.




** 와신상담(臥薪嘗膽)은 모두 구천이?

와신(臥薪)은 오왕 부차가 구천에게 패하여 죽은 아버지 합려의 원한을 잊지 않기 위해 장작 위에서 잠을 자며 복수를 다짐했던 것이고, 상담(嘗膽)은 앞에서 말한 바와 같이 월왕 구천이 부차에게 패한 치욕을 복수하기 위한 것으로서, 그 주체가 다르다는 기록(십팔사략)도 있다. 사기에는 구천의 상담(嘗膽)만 언급하고 있고, 오월춘추에는 와신(臥薪)과 상담(嘗膽)의 주인공은 모두 구천이라고 기록 되어 있다.


** 부귀다사(士) 빈천과우(友)


** 범려의 인생2모작

월나라를 떠난 범려는 상인으로 변신하여 대단히 성공적인 2모작 인생을 살았다. 범려에 관한 김영수 선생의 다음 글들을 일독할 만하다.

[고전의 향기] 삼취삼산三聚三散
[‘중국 역대 상인(商人) 열전’] (12) 범려의 노블레스 오블리주-1 정치·군사·경영 두루 통달한 중국의 商神

[‘중국 역대 상인(商人) 열전’] 범려의 노블레스 오블리주 (2) 너그럽고 후덕한 생활로 巨富 반열 올라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