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꺼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3.06 '그림을 보고 천리마를 찾는다' _ 안도색기(按圖索驥)
분류없음2017.03.06 11:51

'그림을 보고 천리마를 찾는다' _ 안도색기(按圖索驥)



백락(伯樂)은 본명이 손양(孫陽)이며 春秋時代(춘추시대)의 주(周)나라 출신으로 진목공()의 아래에서 말을 감정하는 일을 맡았다. 천리마와 같은 명마를 찾아내는 안목이 뛰어나, 말 감별법에 관하여 상마경(相馬經)이란 책을 남겼다.


그러한 백락에게 아들이 하나 있었다. 그 아들도 백락과 같은 말 감별사가 되기 위해 아버지의 책을 보고 천리마를 감별하는 법을 공부하여 천리마를 찾아다녔다. 

그러던 어느날 아들은 큰 두꺼비를 잡아와 천리마를 구했다고 하며 아버지께 보이고선 말했다.

"말을 한 마리 구했는데 이마가 도드라지고 눈이 툭 튀어나왔으며 등이 미끈하게 잘 빠졌습니다. 다만 발굽이 누룩을 쌓아 올린 것 같지는 않습니다(得一馬 隆顱跌目 脊鬱縮 但蹄不如)."

백락은 화가 치밀어 올랐지만 진정하고 웃으며 말했다(但轉怒爲笑曰).

"이 말은 잘 뛰기는 하겠지만 수레를 잘 끌지는 못하겠구나(此馬好跳, 不堪御也)."

_ <명()나라 양신(楊愼등의예림벌산(藝林伐山)에 실린 고사>


제대로 된 현장의 지식이나 실천적 능력이 없이 책에 기록된 정보를 통해 이론에만 밝은 상태에서 상황을 판단하거나 일을 처리하는 모습을 비유할 때 적절히 인용할 수 있는 고사이다.





** 隆(융, 륭) 높다, 顙 이마 상, 蛈 땅강아지 철, 麴 누룩 국, 脊 등마루 척.

鬱(울)  답답하다, 화려하다, 아름답다. 縮(축) 줄이다 오그라들다, 곧다, 바르다.


** 지상담병(紙上談兵)('종이 위에서 전쟁을 논하다')과 유사한 고사이다.


** 백락일고(伯樂一顧)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