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에서 가장 스마트한 회사는?



MIT 테크놀로지 리뷰는 해마다 세계에서 가장 스마트한 회사 50개를 선정해서 발표한다. 

이번에 발표된 올해의 선정결과에는 여러 면에서 관심을 끄는 점들이 있다.


MIT가 스마트한 기업이라 선정하는 기준은 우리가 예상할 수 있는 바와 같다. 기술의 혁신성은 당연히 갖추어야 하고, 그들의 비즈니스 모델이 얼마나 대범하면서도 충분히 현실성이 있는가 등에 대해 지난 12개월의 성과를 보고 평가한다.


올해의 스마트 기업 1위는 테슬라이다.

테슬라는 전기차 회사로서 이미 그 혁신성, 비즈니스모델의 대범성과 현실성을 검증받아, 지난 2014년에도 스마트 기업 2위에 올랐었다.

테슬라가 올해 1위로 등극하게 된 주된 요인은 전기차 때문이 아니다. 그들이 전기차를 개발하는 과정에서 필연적으로 얻어지게된 배터리 기술을 사회 전력망 재구성에 응용하고자 하는 엄창나게 거창한 비즈니스 아이디어를 제시하였기 때문이다. 

테슬라는 배터리를 이용하여 산업, 공공, 주택 등의 전력을 해결하고자 한다.이런 테슬라의 노력으로 세상 사람들은 조만간 전기를 택배로 배달받아 쓰게 될 날이 올 수도 있다.


2위는 놀랍게도 중국의 샤오미이다.

지낸 해 30위에서 무려 28단계를 뛰어올라 대폭 승진하였다.

샤오미는 "짝퉁 애플"로 이름이 나기 시작해서 지금은 중국 내 스마트폰 시장의 지배적 위치를 굳혀가고 있는 것으로 잘 알려졌지만 회사이다. 최근 평가된 샤오미의 기업가치는 450억불(삼성전자의 1/4 수준)에 이른다. 

샤오미가 스마트한 기업으로 인정받은 중요한 동기는 모바일 메시징 플랫폼을 이용한 플래시 세일 기법에 있다. 이 플래시 세일은 온라인을 통해 한정 수량을 선착순으로 판매한다. 이 방법은 유통비용을 최소화하고 신제품의 판매량을 미리 정할 수 있기 때문에 마케팅 효과의 극대화와 비용절감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다는 큰 이점이 있다.


그러면 샤오미가 그토록 닮고자 했던 애플은 몇 위일까? 

겨우(?) 16위이다.

애플은 2013년까지는 스마트 기업 50개 내에 포함되었었지만 2014년에 잠시 빠졌다가, 올해 16위로 복귀하였다. 

올해 애플이 스마트 기업에 선정될 수 있게 된 데에는 애플의 스마트 위치와 애플 페이의 공이 크다.

가장 혁신적인 기업으로 불리는 애플도 '스마트' 상태가 꾸준히 유지하지 못한다.


그럼 우리나라 기업들 중에서 스마트 기업 50개 내에 몇 개사가 포함되어 있을까? 안타깝게도 올해에는 한 회사도 포함되어 있지 못하다.

지난 2014년에는 삼성이 4위, 엘지가 46위에 랭크된 바 있었으나, 올해에는 모두 탈락되었다. 분발하여야 할 때이다.


그 외에도, MIT의 스마트 기업 리스트를 가만히 들여다보면 몇 가지 느껴지는 바가 있다.

- 기업의 '스마트'함은 거의 지속성이 없다.

   어느 한 해 매우 스마트했던 회사가 다음 해에 명함을 내밀지도 못할 위치로 추락하기도 한다. 

   그런 반면 전혀 주목을 받지 못하던 회사가 갑자기 '스마트'하게 변신하여 혜성처럼 '스마트 기업' 상위에 행크되기도 한다.

- 하지만 지속적으로 '스마트'를 유지하는 기업들이 다수 존재하고 있다.

   테슬라, 일루미나, 구글, 아마존, 스페이스X 등이 어떻게 그들의 '스마트'를 유지하는지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 중국 IT기업들의 약진이 저돌적이다.

   2위 샤오미, 4위 알리바바, 7위 텐센트, 21위 바이두 등..

   내년에는 필경 더 늘겠지.

- 한 사람의 창업자가 무려 3개의 기업을 여기에 등재시킨 경우도 있다. 

   1위 테슬라, 9위 솔라시티 및 22위 스페이스X.

    이들 모두 엘런 머스크가 창업한 회사들이다.

    기업의 '스마트'는 역시 사람에게서 출발한다. 


기업의 '스마트'성은 어떤 의미일까? 

'스마트'는 기업의 지능, 창의력, 혁신성 및 적응력이다.

그리고 이 시대의 생존역량이다. 


이 격변의 시대에 생존과 성장을 도모하는가? 

그러면 그대의 회사를 영리한 기업으로 만들라!








2014년 50 스마트 기업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

왜 모바일인가?
우리의 생활이 모바일 환경으로 급격히 이동해가고 있음을 알고 있지만,
실제로 충분히 실감하기 어려웠을 수도 있다.  
하지만 이 수치적 비교 자료를 보면 잘 설득될 수 있을 것이다.

매일 세계에서 37만명의 아기가 태어난다.
이에 비해, 아이폰은 매일 38만개 가량 팔리고,
IOS 기기는 56만개,
안드로이드 기기는 70만개가 가동된다.

하루에 아기가 37만명 태어나는 데 비해, 스마트폰은 145만개가 새로이 시장에서 판매되고 있다.



개인용 컴퓨터에서도..
초기에는 아미가, 아타리, 애플 등 몇 개 기업이 PC 시장을 형성하였으나,
지난 15년 간은 마이크로소프트의 윈텔이 PC시장을 완전히 장악하였었다.

그러나 PC 시장에서도 지난 3년간 엄청난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애플과 안드로이드가 어청난 속도로 PC시장을 잠식하고 있다.
모바일 기기가 단순한 전화기기가 아니라,
항상 휴대하고 항상 연결되어 있으며 매우 성능이 우수한 가장 개인적인 형태의 컴퓨터이기 때문이다.



모바일 기기가 PC를 대체함에 따라 소프트웨어 기업이나 서비스에 많은 기회가 창출되었다.
예를 들어 모바일 결제회사인 PayPal의 경우, 모바일 결제가 2009년 $141M이던 것이 2011년 $4B로 대폭 성장하였다.

이베이의 경우도 마찬가지이다. 모바일 매출액이 2009년 $600M에서 2011년 $5B로 확대.


PayPal mobile payments


eBay mobile payments


출처 :
http://www.lukew.com/ff/entry.asp?1506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
아래 동영상은 삼성전자가 제시한 미래의 디스플레이 창문입니다.

CES2012의 삼성 부스에서 보여준 것이랍니다.
이미 기술적으로는 모두 구현되어 있으니, 조만간 우리 가정이나 사무실에 적용되겠지요. 

이제 우리 주위의 모든 물건이 디스플레이 장치가 될 수 있음을 보여줍니다.
창문뿐만 아니라, 책상, 벽면, 옷장, 식탁, 냉장고, 건물외벽, 길바닥 등등..

그런 세상이 과연 행복한 세상이기는 할까?





아래의 동영상은 세계적인 유리 제조회사 코닝글라스가 제시하는 미래의 디스플레이 세상입니다.

삼성이 구현한 기술과 코닝이 상상하는 미래는 공통점고 있고 다른 통찰력도 있습니다.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