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자가 말하길, 
"나는 매일 세가지를 스스로 반성한다. 

남을 위한 일을 도모하는 데 있어 충심이 부족하지 않았는가? 
벗과 사귐에 있어 믿음이 부족하지는 않았는가? 
배운 바를 익힘에 부족함은 없었는가?”


吾日三省吾身(오일삼성오신
爲人謀而不忠乎(위인모이불충호) 
與朋友交而不信乎(여붕우교이불신호)
傳不習乎(전불습호)
논어 학이편(學而篇)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