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에서 가장 스마트한 회사는?



MIT 테크놀로지 리뷰는 해마다 세계에서 가장 스마트한 회사 50개를 선정해서 발표한다. 

이번에 발표된 올해의 선정결과에는 여러 면에서 관심을 끄는 점들이 있다.


MIT가 스마트한 기업이라 선정하는 기준은 우리가 예상할 수 있는 바와 같다. 기술의 혁신성은 당연히 갖추어야 하고, 그들의 비즈니스 모델이 얼마나 대범하면서도 충분히 현실성이 있는가 등에 대해 지난 12개월의 성과를 보고 평가한다.


올해의 스마트 기업 1위는 테슬라이다.

테슬라는 전기차 회사로서 이미 그 혁신성, 비즈니스모델의 대범성과 현실성을 검증받아, 지난 2014년에도 스마트 기업 2위에 올랐었다.

테슬라가 올해 1위로 등극하게 된 주된 요인은 전기차 때문이 아니다. 그들이 전기차를 개발하는 과정에서 필연적으로 얻어지게된 배터리 기술을 사회 전력망 재구성에 응용하고자 하는 엄창나게 거창한 비즈니스 아이디어를 제시하였기 때문이다. 

테슬라는 배터리를 이용하여 산업, 공공, 주택 등의 전력을 해결하고자 한다.이런 테슬라의 노력으로 세상 사람들은 조만간 전기를 택배로 배달받아 쓰게 될 날이 올 수도 있다.


2위는 놀랍게도 중국의 샤오미이다.

지낸 해 30위에서 무려 28단계를 뛰어올라 대폭 승진하였다.

샤오미는 "짝퉁 애플"로 이름이 나기 시작해서 지금은 중국 내 스마트폰 시장의 지배적 위치를 굳혀가고 있는 것으로 잘 알려졌지만 회사이다. 최근 평가된 샤오미의 기업가치는 450억불(삼성전자의 1/4 수준)에 이른다. 

샤오미가 스마트한 기업으로 인정받은 중요한 동기는 모바일 메시징 플랫폼을 이용한 플래시 세일 기법에 있다. 이 플래시 세일은 온라인을 통해 한정 수량을 선착순으로 판매한다. 이 방법은 유통비용을 최소화하고 신제품의 판매량을 미리 정할 수 있기 때문에 마케팅 효과의 극대화와 비용절감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다는 큰 이점이 있다.


그러면 샤오미가 그토록 닮고자 했던 애플은 몇 위일까? 

겨우(?) 16위이다.

애플은 2013년까지는 스마트 기업 50개 내에 포함되었었지만 2014년에 잠시 빠졌다가, 올해 16위로 복귀하였다. 

올해 애플이 스마트 기업에 선정될 수 있게 된 데에는 애플의 스마트 위치와 애플 페이의 공이 크다.

가장 혁신적인 기업으로 불리는 애플도 '스마트' 상태가 꾸준히 유지하지 못한다.


그럼 우리나라 기업들 중에서 스마트 기업 50개 내에 몇 개사가 포함되어 있을까? 안타깝게도 올해에는 한 회사도 포함되어 있지 못하다.

지난 2014년에는 삼성이 4위, 엘지가 46위에 랭크된 바 있었으나, 올해에는 모두 탈락되었다. 분발하여야 할 때이다.


그 외에도, MIT의 스마트 기업 리스트를 가만히 들여다보면 몇 가지 느껴지는 바가 있다.

- 기업의 '스마트'함은 거의 지속성이 없다.

   어느 한 해 매우 스마트했던 회사가 다음 해에 명함을 내밀지도 못할 위치로 추락하기도 한다. 

   그런 반면 전혀 주목을 받지 못하던 회사가 갑자기 '스마트'하게 변신하여 혜성처럼 '스마트 기업' 상위에 행크되기도 한다.

- 하지만 지속적으로 '스마트'를 유지하는 기업들이 다수 존재하고 있다.

   테슬라, 일루미나, 구글, 아마존, 스페이스X 등이 어떻게 그들의 '스마트'를 유지하는지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 중국 IT기업들의 약진이 저돌적이다.

   2위 샤오미, 4위 알리바바, 7위 텐센트, 21위 바이두 등..

   내년에는 필경 더 늘겠지.

- 한 사람의 창업자가 무려 3개의 기업을 여기에 등재시킨 경우도 있다. 

   1위 테슬라, 9위 솔라시티 및 22위 스페이스X.

    이들 모두 엘런 머스크가 창업한 회사들이다.

    기업의 '스마트'는 역시 사람에게서 출발한다. 


기업의 '스마트'성은 어떤 의미일까? 

'스마트'는 기업의 지능, 창의력, 혁신성 및 적응력이다.

그리고 이 시대의 생존역량이다. 


이 격변의 시대에 생존과 성장을 도모하는가? 

그러면 그대의 회사를 영리한 기업으로 만들라!








2014년 50 스마트 기업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

전기를 택배로 배달시키는 시대가 온다.

 


가정용 전기 배터리가 곧 생산된다. 

테슬라 모터스의 엘론 머스크가 6개월 이내에 생산에 착수할 것이라고 발표한 것이다. 

엘론머스크는 이러한 가정용 배터리의 개발에 관련하여 지난 2014년 5월에 약속한 바 있다.

이 희대의 천재가 또 한번 바꿔놓을것인가 보다.

 

이미 수소연료전지를 쓰는 도요타의 미라이는 자동차의 배터리를 빼내어 가정용 전기로서 쓸 수 있도록 하고 있지만,

엘론 머스크의 배터리팩은 아예 처음부터 가정용으로서의 목적으로 만들어지는 것이다. 

배터리 하나로 웬만한 가정의 1주일분 전기를 충당할 수 있다고 한다.


가정용 배터리는 우선은 비상용 전원으로서 각광을 받겠지만, 

배터리를 들고 다니며 충전하여 집으로 가지고오거나 배달받을 수 있으므로, 태양광 등 값싼 신재생 에너지의 새로운 이용방법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머잖아 치킨 배달 하듯이 배터리 배달이 성행하게 될 것 같다. 


엘론 머스크는, 이미 잘 알려져 있지만, 전기자동차를 생산하는 테슬라 모터스와 태양광을 통해 전기를 생산하는 솔라시티 등을 창업하였다. 

이들에 이어 가정용 배터리 사업을 시작함으로써 전기의 유통에까지 비즈니스를 확장한 것이다. 

밸류체인(Value Chain)을 완벽하게 엮어가는 비즈니스모델 전략은 가히 천재적임을 다시 한 번 확인하게 된다.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

테슬라의 성공을 보면 GM 등에 쓴 구제금융이 얼마나 잘못된 것인지 알 수 있다.

_ 하버드 법대 교수 필립그리스펀의 블로그


테슬라의 현재(2013.7.22) 시장가치는 약 140억불.
그 동안 소요된 자금은 부채 포함 약 10억불.

려 14배의 투자효과를 달성한 셈이다.


테슬라는 화석연료 자동차 시대를 종료시키고 성공적으로 전기차 시대의 연 혁신기업이다.

2012년 내연기관차들을 따돌리고 올해의 차로 선정되었으며, 

올해의 컨슈머 리포트에서 거의 만점에 가까운 점수를 받았다. (참고)


GM과 크라이슬러에 투입된 긴급구제 자금은 대충 850억불.
따라서, 이런 구시대의 유물을 보존하는 비용으로 테슬라 같은 자동차 산업의 스타트업을 85개나 만들 수 있었다는 결론이다.
스타트업들을 키웠다면 훨씬 더 흥미롭고 기술적으로 훨씬 더 반전된 결과를 볼 수 있었을 것이다.


우리나라는 어떨까?
걸핏하면 조단위의 공적자금을 삼킨 은행, 기업이 한 두개가 아닌데.. 거기다 4대강 사업까지..
그 돈을 그냥 눈딱감고 미래 기술을 위한 스타트업에 투자를 했다면..



<컨슈머 리포트>




2013 Motor Trend Car of the Year: Tesla Model S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