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01.29 안자논죄(晏子論罪) _ 풍간(諷諫)

안자논죄(晏子論罪)
(안자 죄를 죄를 논하다.)


() 경공(景公)이 사냥을 좋아하여, 촉추(燭鄒)라는 사람에게 새를 기르게 하였는데 그가 새를 잃어버렸다. 공이 화가 나서 그를 죽이라고 하였다

이에, 안자가 "촉추는 죄가 셋 있으니, 그를 그의 죄에 맞게 논죄한 후에 죽이도록 해주십시오." 라고 하였다. "그리 하라."라고 하였고, 이에 안자가 그를 불러내어 공의 앞에서 죄를 물었다.

"촉추! 너는 군주의 새를 관리하면서 그것을 잃어버렸으니 이것이 첫번째 죄다.
우리 군주로 하여금 새 때문에 사람을 죽이게 하니 이것이 두번째 죄다.
제후들로 하여금 우리 군주가 새는 중하게 여기고 선비는 가볍게 여긴다는 소리를 듣게 하니 이것이 세번째 죄다." 라고 하고,
"이제 촉추의 논죄가 끝났으니 이를 죽이도록 해주십시오"라고 하자,

제경공은 "죽이지 말라! 과인이 그 가르침을 듣겠다." 하였다.    

景公 好弋 使燭鄒主鳥 而亡之. 公怒 詔吏殺之
晏子曰 燭鄒有罪三 請數之以其罪而殺之公曰:“
于是召而數之公前  燭鄒 
汝為吾君主鳥而亡之 是罪一也
使吾君以鳥之故殺人 是罪二也
使諸侯聞之,以吾君重鳥以輕士 是罪三也
數燭鄒罪已畢 請殺之.
公曰 勿殺 寡人聞命矣.
_ [晏子春秋外篇]


** 풍간(諷諫)  완곡하게 간함, 우회적인 충고(迂直之計)

** 사기의 저자 사마천
假令晏子而在(가령안자이재) 余雖爲之執鞭(여수위지집편所忻慕焉(소흔모언)
가령 안자가 지금 살아있다면, 나는 비록 그를 위해 말 채찍을 잡는 마부가 되더라도, 기꺼이 흠모할 것이다


** 안자 일화

이도살삼사()
남귤북지(南橘北枳) 귤화위지(橘化爲枳)
안자지어(晏子之御) 의기양양(意氣揚揚)
- 양두구육(
肉)
응구첩대(應口捷對: 물음에 거침없이 대답함.) 개구멍, 작은 키, 남귤북지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